'금리상승기 수혜' 미국 뱅크론펀드, 한 달새 1800억 '뭉칫돈' 유입

입력 2016-11-17 19:08:46 | 수정 2016-11-18 02:09:28 | 지면정보 2016-11-18 A21면
주요 펀드 올 수익률 6~11%

"신규 투자엔 신중해야" 지적도
연말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전망에 무게가 실리면서 미국 뱅크론(시니어론)펀드로 투자자들이 몰려들고 있다. ‘뱅크론(시니어론)’은 투기등급(BB+ 이하) 기업에 담보 제공 조건으로 자금을 빌려주는 선순위 대출채권이다.

17일 펀드평가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에서 설정·운용 중인 5개 미국 뱅크론펀드로 최근 한 달간 1876억원의 자금이 순유입됐다. 이 중 1368억원이 ‘프랭클린미국금리연동(대출채권)펀드’로 집중됐다.

기사 이미지 보기

적자재정을 동원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의 경제정책 영향으로 내년부터 미국이 본격적인 금리상승기에 접어들 것이란 전망이 잇따르면서 금리인상기 수혜상품으로 부상한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3개월 리보(LIBOR: 영국 시중은행 간 적용하는 단기금리)를 적용받는 이 펀드는 금리가 오르면 이자수익도 같이 올라 안정적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유동완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뱅크론은 투기등급 채권을 담기 때문에 하이일드채권시장 영향을 받지만 담보가 있는 선순위 채권이란 이점이 있다”며 “듀레이션(원금회수 기간)도 3개월 안팎으로 짧아 하이일드채권보다 수익률 변동성이 덜한 중위험·중수익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작년 1%대에도 미치지 못했던 수익률이 올해 가파르게 오른 점에서 신규 투자에는 신중해야 한다는 지적도 일각에선 나온다. 올 들어 17일까지 ‘프랭클린미국금리연동(대출채권)’(11.74%) ‘이스트스프링미국뱅크론(대출채권)’(5.87%) 등 주요 펀드가 거둔 수익률은 6~11%에 이른다. 당초 목표 수익률(4% 안팎)은 물론 같은 기간 해외채권형펀드 전체 평균수익률(4.89%)을 크게 웃돈다. 김근수 한국투자증권 상품전략팀 부장은 “이미 금리인상에 대한 기대가 펀드 수익률에 어느 정도 반영돼 있어 신규 투자자들이 들어가기에는 부담스러운 구간”이라고 말했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31.0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07% 애니젠 +6.75%
삼성전자 +1.02% 키이스트 +16.48%
SK디앤디 -1.18% 코리드 0.00%
SK가스 +3.06% 에코프로 +4.74%
현대산업 +0.69% 대화제약 -1.7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POSCO +6.08%
신한지주 +5.58%
삼성바이오... 0.00%
SK텔레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60%
CJ E&M -0.17%
에스엠 +0.19%
뉴트리바이... +0.54%
홈캐스트 +2.4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