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램시마 특허분쟁 종료…이달말 美 출시

입력 2016-11-16 11:35:48 | 수정 2016-11-16 11:35:48
미국 특허심판원(PTAB)이 항체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의 미국 판매를 둘러싼 특허 분쟁에서 최종적으로 셀트리온의 손을 들어줬다.

셀트리온은 14일(현지시간) 미국 특허청 상급 기관인 특허심판원(PTAB)이 레미케이드(램시마의 오리지널의약품)의 물질특허(US6,284,471) 재심사 항소에서 '이중특허로 인한 특허 거절 유지' 결정을 내렸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결정은 특허청의 최종적인 판결이다. 특허권자인 얀센은 앞으로 미국 특허청을 통해서는 더 이상 레미케이드의 물질특허 유효를 주장할 수 없다. 이달 램시마의 미국 출시를 앞두고 있는 셀트리온으로서는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특허 걸림돌이 제거된 것이다. 또 향후 특허 침해소송에 대응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확보함으로써 부담을 덜게 됐다.

미국 특허청은 지난해 4월 레미케이드 물질특허 무효 의견을 유지한다는 최종 권고 통지를 내렸다. 얀센은 이에 불복해 통지 한 달 뒤인 지난해 5월 특허청 상급 기관인 특허심판원(PTAB)에 레미케이드 물질특허 재심사에 대한 항소를 제기한 바 있다.

얀센은 특허청 물질특허 무효에 대한 재심사 뿐 아니라, 지방법원 소송을 통해서도 특허권을 주장했다. 그러나 미 지방법원 역시 지난 8월17일(현지시간) 레미케이드의 물질특허 무효 판결을 내린 상태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지난 지방법원 판결에 이어 이번 특허심판원에서도 레미케이드 물질특허가 무효임을 재확인받았다"며 "램시마의 미국 판매를 위한 특허 장애는 모두 해소됐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달 말로 예정된 램시마의 순조로운 미국 시장 진출을 비롯해 바이오시밀러 '퍼스트무버'로서 유럽을 넘어 세계 최대의 바이오의약품 시장인 미국에서도 조기 시장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7.5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77% 넥센테크 +0.22%
무학 +2.43% 툴젠 0.00%
SK디앤디 +1.04% 디에스케이 -2.09%
SK가스 -2.00% 아모텍 +2.33%
대림산업 -0.24% 코미코 +12.33%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14%
한국전력 -2.26%
현대모비스 -1.38%
현대차 0.00%
현대건설 -0.7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30%
메디톡스 +0.36%
안랩 +6.57%
카카오 -3.14%
컴투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T +1.37%
NAVER +1.77%
LG화학 -1.20%
SK텔레콤 +1.16%
KB금융 +1.2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2.43%
코미팜 +8.99%
CJE&M 0.00%
제이콘텐트... +0.99%
게임빌 +2.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