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전장 기업 하만 인수…"경쟁력 강화·시너지 효과 기대"

입력 2016-11-15 08:59:16 | 수정 2016-11-15 08:59:16
서울 강남 서초동 삼성사옥/김영우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서울 강남 서초동 삼성사옥/김영우 기자



삼성전자가 미국 자동차 전장(전자장비) 기업 하만을 인수한다. 이를 통해 신성장동력인 전장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전문가들은 이번 인수가 '신의 한 수'라며 전장사업 경쟁력을 단숨에 끌어올렸다고 평가했다. 기존 사업과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는 분석이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하만을 80억달러(약 9조4000억원)에 인수키로 했다. 국내 기업의 해외 기업 인수 사례 중 최대 규모다.

인수 작업은 정부기관과 주주 승인을 거쳐 내년 3분기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승인 시기에 따라 앞당겨질 가능성도 있다.

하만은 커넥티드카(정보기술을 접목한 자동차)와 오디오 분야 전문기업이다. 차량용 인포테인먼트(정보+오락)와 자동차용 보안 서비스 등에서 선두 업체로 꼽힌다. 연매출은 70억달러(약 8조2000억원), 영업이익은 7억달러(약 8200억원) 수준이다.

특히 하만은 JBL, 하만카돈, 마크레빈슨 등 고급 오디오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이밖에 뱅앤올룹슨(B&O)과 바우어앤윌킨스(B&W) 등을 사용할 수 있는 권리도 지니고 있다.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은 "하만이 보유한 전장사업 노하우를 삼성의 정보기술(IT) 등과 결합하겠다"며 "커넥티드카 분야에서 새로운 플랫폼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하만 인수로 전장산업 경쟁력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봤다. 그동안 삼성전자는 경쟁사인 LG전자 등에 비해 뚜렷한 성과를 보여주지 못했다.

김동원 현대증권 연구원은 "이번 인수는 신의 한 수가 될 만큼 가치가 있다"며 "하만 오디오 브랜드, 차량용 인포테인먼트가 삼성전자 기술과 만나면 경쟁 우위를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내년 개화가 예상되는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기반 스피커 시장 진출도 수월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나아가 자동차에 확대 적용할 가능성도 높다는 설명이다.

기존 사업과 시너지를 낼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등 관련 기술을 접목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이세철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에 OLED 등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소비자가전(CE) 부문은 오디오 사업을 넓힐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차량용 D램 등 반도체 사업 확장도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김록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삼성전자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장 점유율 1위 업체를 인수하며 시장에 진입하는 것"이라며 "전장사업 의지를 확인한 만큼 이번 인수는 끝이 아니라 시작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