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美 대선 관련 긴급회의 개최…"비상대응 단계적 이행"

입력 2016-11-09 10:34:04 | 수정 2016-11-09 10:34:04
미국에서 대선 개표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금융감독원은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을 점검하기 위해 내부회의를 열었다.

9일 오전 진웅섭 원장은 "미국 대선결과가 시장의 예측과 다를 경우, 주가가 하락하고 외국인 투자자금이 유출되는 등 국내 금융시장에 충격을 줄 수 있다"며 "국내외 증시동향과 외국인 투자동향에 대해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필요시 주식시장 불안 정도에 따라 비상대응계획 조치를 단계적으로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진 원장은 "현재 국내은행의 외화유동성이 양호하나, 만일에 대비하여 일별로 상황을 점검해야 한다"며 "상황이 악화될 경우 비상자금 조달계획을 가동해 선제적으로 외화유동성을 확보하도록 해달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 경제가 가계부채, 기업구조조정, 미국 금리인상, 중국경제 성장 둔화와 같은 다양한 대내외 리스크에 직면한 상황"이라며 "미국 대선결과와 맞물려 시장불안이 증폭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위험 요인별로 세밀한 감독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금융회사가 8.25 대책의 세부과제를 차질 없이 이행하고, 자체적으로 마련한 '가계대출 관리계획'에 따라 대출 증가속도를 적정 수준으로 유지하도록 상시감시를 강화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지난주부터 금감원은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심사의 적정성에 대한 현장조사를 시작했다. 이를 통해 자금이 부실 가능성이 높은 사업장으로 흘러가지 않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제2 금융권으로 가계대출이 몰리는 풍선효과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기로 했다.

진 원장은 "미국의 금리인상, 일부 국가의 물가상승 압력, 유럽연합(EU)의 양적완화 축소 등 우려로 장기금리가 예상보다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며 "금리리스크 관리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장기금리 상승 시나리오별 금리리스크 규모와 자본적정성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고, 금리리스크가 과도한 금융회사는 가중평균 만기(듀레이션) 조정 등을 통해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31.0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07% 애니젠 +6.75%
삼성전자 +1.02% 키이스트 +16.48%
SK디앤디 -1.18% 코리드 0.00%
SK가스 +3.06% 에코프로 +4.74%
현대산업 +0.69% 대화제약 -1.7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POSCO +6.08%
신한지주 +5.58%
삼성바이오... 0.00%
SK텔레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60%
CJ E&M -0.17%
에스엠 +0.19%
뉴트리바이... +0.54%
홈캐스트 +2.4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