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사이트

사모펀드 굴리는 대표급 파트너는 SKY 나와 MBA 마친 수재들

입력 2016-11-01 17:51:25 | 수정 2016-11-02 02:12:35 | 지면정보 2016-11-02 A1면
60조 PEF의 질주
마켓인사이트 11월1일 오후 3시

기사 이미지 보기
국내 주요 사모펀드(PEF) 파트너 열 명 중 네 명가량은 서울대를 졸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려대와 연세대를 합친 이른바 ‘SKY’ 출신 비율은 70%에 가까웠다. 세계 최고 경영대학원인 하버드비즈니스스쿨(HBS)에서 경영학석사(MBA)를 취득한 사람도 많았다.

한국경제신문이 국내에서 활동하는 23개 주요 PEF 운용사 대표급 파트너 46명의 학력과 경력 등을 전수조사한 결과 41%인 19명이 서울대를 나왔다. 고려대(9명, 20%) 연세대(3명, 7%) 서강대(2명, 4%) 등의 순이었다. 성균관대와 한양대, 영남대는 한 명씩 사모펀드 대표를 배출했다. 해외에서 학부를 나온 ‘유학파’는 10명(22%)이었다. 해외 대학을 나와 외국계 투자은행(IB)이나 컨설팅회사를 거친 뒤 사모펀드업계에 진입하는 전형적인 경로를 밟은 사람들이다.

조사 대상 46명 중 해외에서 MBA를 딴 사람은 19명(41%)이었다. 이 중 여섯 명이 HBS를 졸업해 가장 많았다. HBS와 매년 MBA 순위 1위를 다투는 펜실베이니아대 경영대학원 와튼스쿨과 금융교육으로 유명한 컬럼비아대 경영대학원 출신이 각 세 명(16%)으로 뒤를 이었다. IB업계 관계자는 “자신의 능력을 발휘하면서 성과만큼 보상받을 수 있는 PEF업계에 똑똑한 인재가 모여들고 있다”고 말했다.

유창재/이동훈 기자 yoocool@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증권

코스피 2,173.3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89% 코미코 -14.42%
포스코대우 +4.26% 툴젠 +0.14%
SK디앤디 +0.13% 디에스케이 -7.41%
SK가스 -0.80% 엔지켐생명... -7.75%
미래에셋대... -0.21% 큐리언트 -2.6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3.18%
LG전자 +3.61%
현대차 -1.76%
SK하이닉스 -0.21%
KB금융 +1.6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3.10%
컴투스 +1.96%
안랩 +18.44%
웹젠 -2.58%
아모텍 +2.3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3%
SK하이닉스 +2.31%
SK텔레콤 +2.57%
KT +0.77%
NAVER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1.75%
셀트리온 -0.33%
파라다이스 +1.16%
코미팜 +0.41%
티씨케이 +1.9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