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사이트

포스코에너지, 연료전지사업 접는다

입력 2016-11-01 19:20:20 | 수정 2016-11-02 15:13:37 | 지면정보 2016-11-02 A22면
사모펀드 등에 인수 의향 타진
마켓인사이트 10월31일 오후 4시3분

포스코그룹이 수천억원을 투자하며 야심 차게 추진해온 연료전지사업을 접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1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포스코에너지는 연료전지사업부를 매각하기 위해 일부 기업과 사모펀드(PEF)에 인수 의향을 물었다. 일부 인수 후보는 사업 인수를 위해 내부 검토 작업을 하고 있다.

액화천연가스(LNG)를 이용한 민간 발전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포스코에너지는 2007년 신재생에너지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연료전지사업에 뛰어들었다. 당시 미국 퓨얼셀에너지에 약 1000억원을 투자한 데 이어 2013년에는 연료전지사업 핵심 기술인 셀 공장 건설을 위해 1000억원가량을 투자했다. 2014년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취임하면서 미래 신성장동력 중 하나로 연료전지를 꼽기도 했다.

하지만 시장 정체와 기술적 문제가 발목을 잡았다. 전반적인 연료전지시장 정체는 실적 악화로 이어졌다. 여기에 연료전지의 출력을 높이는 전지 덩어리인 스택에 결함이 생기면서 납품한 제품의 보수비용이 증가했다.

포스코에너지 연료전지부문은 2014년 510억원의 영업손실을 낸 데 이어 지난해에는 손실액이 922억원으로 늘었다.

포스코에너지는 올 들어 연료전지사업부를 중심으로 대대적인 구조조정에 들어갔다. 지난 5월에는 연료전지사업부 직원 400여명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았다. 연료전지사업부를 물적분할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도 했다.

그러나 물적분할 방안은 포스코에너지 지분 30%를 보유한 PEF 운용사 스틱인베스트먼트와 스카이레이크의 반대에 부딪혔다. 물적분할을 하면 연료전지사업부가 포스코에너지의 100% 자회사가 돼 연결 재무제표에 손실이 그대로 반영되기 때문이다. 포스코에너지 기업공개(IPO)를 통해 투자금 회수를 노리는 PEF로선 악화된 자회사 실적이 그대로 전이되는 물적분할을 원치 않았다는 분석이다.

포스코에너지가 연료전지사업을 매각하는 방향으로 돌아선 이유다. 연료전지사업부를 팔면 일부 자금이 포스코에너지에 유입되는 데다 앞으로의 손실도 포스코에너지가 떠안을 필요가 없어서다.

김태호/안대규 기자 highkick@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1.8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구영테크 +4.99%
한미약품 -10.76% KG ETS -2.51%
SK디앤디 -0.11% 툴젠 -4.62%
SK가스 +1.33% 메디젠휴먼... +8.36%
현대산업 +1.16% CJ E&M +5.1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0.56%
LG화학 +0.83%
POSCO +1.74%
동국제강 +2.64%
아모레G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미팜 +2.44%
홈캐스트 +4.42%
비에이치 +2.07%
AP시스템 +2.25%
원익홀딩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