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3분기 실적 예상된 수준…4분기 7조원 중반 회복할 것"-하이

입력 2016-10-27 09:30:11 | 수정 2016-10-27 09:30:11
송명섭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27일 삼성전자 3분기 실적에 대해 "정정 공시 등으로 예상할 수 있었던 수준"이라며 "남은 4분기 영업이익은 7조원대 중반으로 개선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지난 3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5조2000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29.67% 감소했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7.48% 감소한 47조8156억원을 기록했다.

전 분기와 비교하면 영업이익과 매출은 각각 36.15%, 6.13% 감소했다.

삼성전자는 앞서 7조8000억원으로 잠정 발표했던 영업이익을 갤럭시노트7 단종 결정에 따라 5조2000억원으로 수정했었다. 그동안 생산된 430여만대를 모두 수거하고 보상, 폐기해야 하기 때문이다.

송 연구원은 "3분기 확정 실적은 전망치와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다"며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부문이 호조를 보인 것이 긍정적 영향을 줬다"고 말했다.

부문별로 보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는 각각 영업이익 3조7000억원, 1조200억원을 기록했다. 소비자가전(CE) 부문은 77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IT모바일(IM) 부문의 경우 갤럭시노트7 단종 여파로 영업이익이 1000억원에 그쳤다.

송 연구원은 남은 4분기 삼성전자가 7조원대 중반의 영업이익을 올릴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D램과 낸드플래시 가격이 여전히 상승하고 있어 반도체 부문 호조가 기대된다"며 "소비자가전(CE) 부문은 계절적 성수기에 진입함에 따라 실적이 큰 폭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 연구원은 "현 상황을 감안하면 남은 4분기 영업이익은 7조원대 중반으로 올라설 것으로 판단된다"며 "다만 IM 부문 실적 회복은 기대치를 낮출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 주가는 주주환원정책에 대한 긍정적인 내용이 나올 경우 큰 폭으로 상승할 것으로 봤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 10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이재용 부회장의 등기이사 선임 등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80.4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42% 툴젠 -2.98%
현대산업 -4.78% 제노포커스 +12.63%
SK디앤디 -2.07% 조광ILI -5.63%
SK가스 -0.90% 아바코 -2.99%
삼성전자 +1.17% 엔지켐생명... -1.69%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17%
SK하이닉스 +3.85%
넷마블게임... -0.99%
삼성SDI +3.60%
하나금융지... -3.0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30%
비에이치 +1.56%
CJ E&M -0.76%
고영 0.00%
휴젤 -0.9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우 +1.89%
SK +0.74%
엔씨소프트 +1.02%
SK이노베이... +1.61%
팬오션 +5.0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코프로 +4.88%
이오테크닉... +4.10%
포스코켐텍 +3.98%
제넥신 +4.12%
셀트리온 +2.3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