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짝실적에…포스코 신용등급 오를 듯

입력 2016-10-27 19:15:47 | 수정 2016-10-28 00:05:51 | 지면정보 2016-10-28 A22면
무디스 '부정적'서 '안정적'으로
9년 만에 등급전망 상향조정
기사 이미지 보기
내리막길을 걷던 포스코의 신용등급이 9년 만에 방향을 틀었다.

27일 신용평가업계에 따르면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는 전날 포스코의 신용등급(Baa2) 전망을 기존 ‘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상향 조정했다. 무디스가 포스코의 신용등급이나 등급전망을 올린 것은 2007년 10월(A2→A1) 이후 처음이다.

무디스는 금융위기 충격이 원자재값 하락으로 퍼지던 2010년을 기점으로 지난 6년간 최고 ‘A1’(투자등급 상위 다섯 번째)으로 평가했던 포스코 신용등급을 ‘Baa2’까지 4단계나 떨어뜨렸다. 투자부적격 등급(Ba1)보다 불과 두 단계 위에 해당한다. 지난 2월엔 중국발 철강 과잉공급을 이유로 현 등급에 대한 전망마저 ‘부정적’으로 낮췄다.

무디스는 포스코가 전날 내놓은 3분기 ‘깜짝 실적’을 확인하자마자 연초 제시했던 암울한 전망을 거둬들였다. 조 모리슨 무디스 선임연구원은 포스코의 등급 전망을 올리면서 “실적 회복과 차입금 축소에 힘입어 올해 상당한 재무구조 개선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는 지난 3분기 전년 동기보다 58.7%, 전 분기보다 52.4% 늘어난 1조343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분기 영업이익이 1조원을 웃돈 것은 4년 만에 처음이다.

포스코는 지난 3분기에만 9건의 계열사 구조조정과 8건의 자산 매각을 마무리하면서 빚을 줄여나가고 있다.

포스코 주가는 이날 2.02% 하락한 24만3000원으로 마감했다. 올 하반기 들어서는 20.6% 상승했다.

이태호 기자 thlee@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89.5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4% 툴젠 -2.51%
SK가스 +2.74% 청담러닝 +1.99%
현대EP 0.00% 엔지켐생명... +2.92%
SK디앤디 +3.73% 신라젠 +8.65%
LG전자 -1.24% 루멘스 -1.4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1.24%
POSCO -0.88%
삼성바이오... +0.93%
현대모비스 -0.40%
삼성물산 +0.3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에프에... +0.48%
원익IPS +2.02%
휴젤 +1.65%
테라세미콘 +0.69%
컴투스 +1.6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2.78%
삼성생명 +3.23%
한국전력 +0.61%
한화생명 +6.89%
LG디스플레... +4.8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2.59%
비에이치 +4.00%
SK머티리얼... +0.40%
SKC코오롱PI +5.06%
JYPEnt.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