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3분기 매출 '뚝'…녹십자는 '사상 최대'

입력 2016-10-27 19:14:01 | 수정 2016-10-28 00:28:58 | 지면정보 2016-10-28 A21면
한미약품 영업이익 61% 줄어
내부정보 사전 유출 의혹을 받고 있는 한미약품의 지난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녹십자는 같은 기간 창사 이래 최대 분기 매출을 올렸다.

한미약품은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8.1% 감소한 2197억2000만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7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137억70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1.5% 줄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지난해 3분기 베링거인겔하임으로부터 기술수출 계약금이 유입된 데 따른 기술적 반락”이라고 말했다. 지난해의 높은 실적으로 인해 올해 3분기 역성장세가 두드러졌다는 설명이다.

중국법인의 매출 감소도 실적 악화에 영향을 미쳤다. 북경한미약품의 3분기 매출은 13.5% 줄어든 2억5033만위안(약 428억원)이었다. 중국 정부의 약가 인하 영향 때문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미약품은 지난 3분기에 매출의 19.4%에 해당하는 426억원을 연구개발(R&D)에 투자했다. 김재식 한미약품 부사장은 “라이선스 계약금 유입액이 감소하면서 매출 등이 줄었지만 전반적으로 고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내외 제약산업 환경에 기민하게 대처하면서 시장의 신뢰를 되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녹십자는 올 3분기 매출이 3276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 증가한 수치로 창사 이래 최대 분기 매출이다. 영업이익은 R&D 투자 증가로 28.2% 감소한 346억원에 그쳤다. 녹십자 관계자는 “혈액제제 사업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13.8% 늘었고, 전문의약품 부문 성장률이 61%에 달한 것도 매출 증가에 한몫했다”고 설명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544.3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3.20% 툴젠 +0.19%
두산중공업 -0.62% 브이원텍 +3.38%
SK디앤디 +2.63% 제주반도체 +1.86%
더존비즈온 +0.15% 신라젠 -13.92%
SK가스 -1.04% 버추얼텍 +7.04%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47%
삼성SDI +1.31%
현대차 +1.27%
POSCO 0.00%
KB금융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50%
텔콘 +2.35%
이녹스첨단... +3.75%
JYP Ent. -1.59%
인트론바이... -0.4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9%
한미약품 +1.95%
삼성SDI +1.31%
POSCO 0.00%
SK하이닉스 +0.4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스튜디오드... +29.84%
CJE&M 0.00%
제이콘텐트... 0.00%
포스코ICT 0.00%
비에이치 +8.7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