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지주, 경남은행 500억 후순위채 발행 결정

입력 2016-10-25 15:37:35 | 수정 2016-10-25 15:37:35
BNK금융지주는 자회사인 경남은행이 500억원 규모의 상각형 조건부 자본증권(후순위채)을 발행하기로 결정했다고 25일 공시했다. 회사 측은 "보완자본 확충을 통해 BIS 총자본비율을 제고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경남은행은 보통주 1주당 116원의 중간배당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배당금총액은 100억2400만원이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3.5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셀트리온 -0.69%
무학 +1.10% 모바일어플... +3.05%
SK디앤디 +0.88% 큐렉소 -0.30%
SK가스 +1.92% 툴젠 +0.99%
지코 -0.94% 디오 +0.84%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AVER -0.99%
LG화학 -0.53%
호텔신라 +1.17%
현대모비스 +0.78%
LG이노텍 -4.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49%
에스에프에... -0.76%
고영 +1.23%
CJ E&M +1.25%
클리오 +1.8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호텔신라 +5.97%
신세계 +4.49%
LG화학 +1.61%
롯데쇼핑 +1.69%
현대백화점 +1.3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1.83%
파라다이스 +2.35%
이오테크닉... +1.10%
에이티젠 +6.84%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