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잘나가는데…NHN엔터, 부진한 까닭

입력 2016-10-14 19:17:03 | 수정 2016-10-14 20:58:30 | 지면정보 2016-10-15 A14면
재상장 시초가의 '반토막' 수준

온라인게임 부진·게임 규제 탓
기사 이미지 보기
과거 ‘한솥밥을 먹던’ 네이버NHN엔터테인먼트의 주가가 엇갈리고 있다. 네이버가 자회사 라인의 미국과 일본 증시 상장에 힘입어 고공행진하고 있는 반면 NHN엔터테인먼트는 게임사업 부진으로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NHN엔터테인먼트는 14일 유가증권시장에서 0.69% 떨어진 5만7900원에 장을 마쳤다. 지난 8월 한국맥도날드 인수전에 뛰어든 이후 13.1% 하락했다. 결국 인수가 무산됐지만 이전 주가 수준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같은 기간 네이버 주가는 20.1% 급등했다.

NHN엔터테인먼트의 전신이라 볼 수 있는 옛 한게임은 2000년 NHN으로 통합됐다가 2013년 8월 포털사업을 중심으로 한 네이버와 다시 분할됐다. 이번에는 NHN엔터테인먼트란 사명을 갖게 됐다.

이 회사 주가는 재상장 당일 시초가의 반 토막 수준에 머물렀다. 온라인 게임 부진과 웹보드 게임 규제로 지난해 영업적자를 기록한 것이 원인이다.

전망은 나쁘지 않다. 모바일 게임 매출 증가로 지난 상반기에 이어 3분기에도 흑자(영업이익 89억원 전망)를 낸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황승택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앵그리버드 지식재산권(IP) 기반의 모바일 게임이 이르면 4분기 중 나오고 일본과 동남아 라인 플랫폼을 통해 ‘라인팝쇼콜라’ 사전예약도 진행하고 있다”며 “실적 개선에 따른 주가 반등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증권

코스피 2,173.9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89% 툴젠 +0.14%
포스코대우 +4.04% 코미코 -14.04%
SK디앤디 0.00% 디에스케이 -6.94%
SK가스 -0.80% 엔지켐생명... -7.75%
미래에셋대... -0.11% 큐리언트 -1.77%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3.18%
LG전자 +3.61%
현대차 -2.06%
SK하이닉스 -0.31%
KB금융 +1.4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98%
컴투스 +1.96%
안랩 +21.32%
웹젠 -2.58%
아모텍 +2.1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3%
SK하이닉스 +2.31%
SK텔레콤 +2.57%
KT +0.77%
NAVER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1.75%
셀트리온 -0.33%
파라다이스 +1.16%
코미팜 +0.41%
티씨케이 +1.9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