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 中지표 부진·美금리인상 전망에 하락…다우 0.25%↓

입력 2016-10-14 06:50:51 | 수정 2016-10-14 06:53:50
미국 증시가 중국의 경제지표 부진과 연내 미국 기준금리 인상 전망 등으로 하락했다.

1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45.26포인트(0.25%) 하락한 18,098.94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날보다 6.63포인트(0.31%) 내린 2132.55에 장을 마쳤고 나스닥 지수는 25.69포인트(0.49%) 하락한 5213.33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지수는 하락 출발한 후 낙폭을 줄였으나 반등에 성공하지는 못했다. 중국 수출입지표가 부진하고 미국 기준금리 인상에 대한 우려가 지속됐기 때문이다.

중국의 9월 수출은 달러 기준 전년 대비 10% 하락해 6개월 연속 감소했다. 수입은 1.9% 감소해 시장 전망치와 반대의 결과가 나왔다. 이에 투자자들은 중국 경제의 성장둔화 우려감을 키웠다.

반면 미국 경제지표는 긍정적인 결과를 내놓으며 연내 금리인상 가능성을 높였다.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24만6000명을 기록해 변화가 없었다고 발표했다. 마켓워치 조사치는 25만2000명이었다. 주간 실업보험청구자수는 2주 연속 1973년 11월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미국의 9월 수입물가는 유가 강세에 힘입어 올랐다. 미 노동부는 9월 수입물가가 전월 대비 0.1%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시장 조사치 0.2% 상승을 밑돈 것이다. 수입물가는 지난 7개월 동안 6차례나 상승했다.

9월 수입물가는 전년 동기 대비로는 1.1% 하락해 연율 기준으로 2014년 8월 이후 최저 하락률을 보였다. 이는 물가 상승압력이 강화되고 있음을 확인한 것으로 풀이됐다.

경제지표가 호조를 보인 가운데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올해 하반기 경제가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며 "연내 한 차례 기준금리 인상을 지지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날 폭스 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기업 투자는 약한 상황이지만 임금 상승압력은 시작되고 있다"고 진단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올해 통화정책 결정 투표권이 없지만 내년에는 투표권을 갖게 된다.

한편 다음날 실적 발표가 예정된 웰스파고의 주가는 존 스텀프 최고경영자(CEO)가 '유령계좌' 스캔들로 사퇴한 이후 1.26% 하락했다. 웰스파고와 함께 다음날 실적을 공개할 씨티그룹과 JP모건은 각각 0.47%와 0.57% 하락했다.

이날 페덱스(FedEx)와 UPS는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반품 시 리튬이온 전지에 적절한 박스 포장만을 받아들인다는 지침을 제시했다. 페덱스의 주가는 1.49%, UPS의 주가는 0.4% 내렸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