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박 건조대금 이자 490억 탕감받았다"…중국원양자원의 '황당 공시'

입력 2016-10-13 18:46:58 | 수정 2016-10-14 03:12:08 | 지면정보 2016-10-14 A20면
호재 공시에도 주가는 5.4% 하락
허위공시로 한국거래소 관리종목으로 지정된 중국업체 중국원양자원이 황당한 공시를 연이어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중국원양자원은 전날 장 마감 후 자율공시를 통해 이달 말까지 금호선박공사에 지급해야 하는 선박 건조대금 이자 2억9336만위안(약 490억1100만원)을 면제받았다고 발표했다. 이어 “당사와 금호선박공사는 선박건조 대금 채권·채무 문제로 체결한 모든 문서와 계약서, 통지서를 모두 폐기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선박 건조대금이 밀려 이자로만 2억9336만위안을 내야 한다고 공시했다가 두 달 만에 갑자기 이를 탕감받았다고 발표한 것이다. 중국원양자원은 지난 7월29일 “6월부터 금호선박공사에 선박 건조대금을 갚지 못했다”며 “선박 대금이자의 20%(2억9336만위안)를 10월 말까지 금호선박공사에 갚아야 한다”고 공시했다.

증권업계에선 금호선박공사가 500억원에 달하는 선박 대금을 대가 없이 포기한 것이 다소 석연찮다는 반응이다. 한국 기업이라면 배임죄로 처벌받을 여지도 있다는 지적이다. 중국원양자원은 4월 홍콩 업체로부터 대여금을 갚지 못해 소송을 당했다는 내용의 공시를 올렸다가 허위로 드러나 관리종목에 올랐다.

이 같은 호재 공시에도 불구하고 시장의 반응은 냉담했다. 중국원양자원 주가는 이날 5.48%(95원) 하락한 1640원에 마감했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계약 내용 자체를 문제삼긴 어렵지만 공시 때마다 관련 서류를 컬러 복사본으로 받아 정밀하게 검토하는 등 특별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우섭 기자 duter@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533.9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3% 툴젠 +1.07%
삼성전자 +0.07% 엔지켐생명... +2.62%
SK디앤디 +0.67% 파라다이스 -7.88%
더존비즈온 -0.88% 한국캐피탈 +0.33%
SK가스 -1.13% 오텍 -2.80%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0.23%
삼성전자 +0.07%
LG화학 +0.74%
삼성전기 +4.31%
하나금융지... -2.7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09%
셀트리온헬... -2.55%
신라젠 0.00%
에코프로 -3.89%
CJ E&M -5.0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기 +4.31%
대한항공 +5.48%
LG이노텍 +3.35%
이마트 +2.26%
카카오 +1.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신라젠 0.00%
이녹스첨단... +3.00%
원익QnC -0.61%
인터플렉스 +1.33%
메디톡스 +2.7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