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종합인플루엔자 항체신약 CT-P27 임상2b 돌입

입력 2016-10-12 11:34:35 | 수정 2016-10-12 11:34:35
셀트리온은 12일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종합인플루엔자 항체신약 'CT-P27'의 임상2b상 시험에 대한 승인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CT-P27은 셀트리온이 개발해 임상을 진행하고 있는 첫 항체신약이다.

이번 임상은 '인플루엔자 A'에 감염된 환자에게 CT-P27을 투여한 후, 치료제의 효능과 안전성을 평가하기 위한 것이다. 2a 임상에서는 건강한 피험자에게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를 주입해, 감염 확인 후 치료제를 투약하는 시험을 실시했다. 그 결과 CT-P27 투약군에서 체내 바이러스 농도가 대폭 감소하는 효과를 확인한 바 있다.

셀트리온은 인플루엔자 발병률이 높아지는 동절기 중 2b상 임상에 참여할 인플루엔자 A 감염환자를 모집한다. 대상군에 CT-P27과 위약을 투여하고 부작용 활력징후 심전도 혈액 등을 분석해 약품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할 계획이다.

CT-P27은 두 항체로 이뤄진 복합 항체치료제다. CT-P27의 항체는 바이러스의 표면단백질인 헤마글루티닌의 축(stem) 부분에 결합해 바이러스 유전체가 세포에 침투하지 못하도록 막는다. 헤마글루티닌의 축은 변이가 일어나지 않기 때문에 CT-P27이 바이러스의 변이 여부에 관계없이 대부분의 인플루엔자에 치료 효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앞서 미국 CDC, 중국 정부 연구기관 등과 실시한 비임상 및 임상 시험에서 CT-P27이 조류 독감을 포함해 인플루엔자 대부분(H1, H2, H3, H5, H7, H9)에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CT-P27이 타미플루 등 기존 약제를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통상 새로운 인플루엔자가 유행할 때, 효과를 보이는 새로운 백신을 개발 및 생산하는 데에는 6개월 이상의 시일이 소요된다. 때문에 각국 정부는 인플루엔자 유행시 초기 치료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그러나 항체 치료제는 미리 생산해 의약품을 비축할 수 있고, 바이러스 유행시 즉시 투약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신종플루가 유행했던 2009년 한국에 타미플루와 리렌자가 기록한 매출은 1800억원에 달한다. 로슈는 같은 해 타미플루 판매로 세계적으로 3조원 이상의 매출을 올렸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481.6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00% 엔지켐생명... -0.47%
인디에프 +1.31% 청담러닝 -0.33%
SK디앤디 +1.11% 툴젠 +0.25%
카카오 -0.64% 셀트리온 +3.30%
SK가스 -1.56% 주성엔지니... +1.6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87%
카카오 -0.32%
삼성SDI -0.98%
LG디스플레... -0.51%
고려아연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3.70%
셀트리온헬... +4.25%
에코프로 +0.67%
신라젠 +1.38%
파라다이스 -1.4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5.85%
롯데케미칼 +2.03%
아모레퍼시... +5.17%
코스맥스 +3.79%
호텔신라 +3.0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4.19%
펄어비스 +5.12%
웹젠 +3.72%
에스엠 +1.16%
컴투스 +0.0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