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7'에 엇갈린 희비…삼성電·부품주 울고, LG전자 웃었다

입력 2016-10-11 15:57:13 | 수정 2016-10-11 16:42:31
삼성전자는 발화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갤럭시노트7의 생산을 10일부터 중단했다.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의 딜라이트 홍보관 앞을 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김영우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삼성전자는 발화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갤럭시노트7의 생산을 10일부터 중단했다.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의 딜라이트 홍보관 앞을 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김영우 기자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의 전 세계 판매 중단을 결정하면서 관련 부품주(株)와 함께 급락했다. 반면 경쟁사인 LG전자와 애플은 반사이익 기대감에 강세를 이어갔다.

11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13만5000원(8.04%) 급락한 154만50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이 회사 주가는 160만원으로 출발한 뒤 낙폭을 키웠다.

삼성전자 주가가 8% 이상 급락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10월24일(13.76%) 이후 8년 만이다.

갤럭시노트7 판매 중단 소식에 관련 부품주도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아모텍은 전날보다 4000원(2.67%) 떨어진 1만46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파트론은 310원(3.48%) 하락한 8600원에, 와이솔은 500원(3.86%) 내린 1만2450원에 장을 마감했다.

이밖에 인터플렉스비에이치가 각각 650원(3.58%), 550원(5.05%) 밀려났다. 이들은 삼성전자에 스마트폰 부품을 공급하는 업체로 꼽힌다.

반면 경쟁사인 LG전자는 이틀째 강세를 나타냈다. 갤럭시노트7 판매 중단으로 반사이익에 대한 기대감이 주가를 끌어올리고 있다.

LG전자는 전날보다 2600원(5.11%) 뛴 5만35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전날 5.17% 오른데 이은 이틀째 강세다.

간밤 애플도 미국 증시에서 상승 마감했다. 이 회사 주가는 장중 한때 2.3% 뛰어 지난해 12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후 상승폭이 다소 줄어 1.7% 오른 116.06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애플은 시간 외 거래에서도 0.27% 올랐다.

송은정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갤럭시노트7 판매 중단은 경쟁 제품인 아이폰7과 V20에게 점유율 반등 기회가 될 것"이라며 "유럽과 중국 등에서도 점유율 확대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406.5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28% 유니슨 -3.12%
삼성전자 +1.11% 피앤이솔루... -4.22%
더존비즈온 -2.30% 툴젠 +0.14%
SK디앤디 +0.55% 셀트리온 -0.48%
SK가스 -0.48% 엔지켐생명... -2.97%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3.96%
카카오 -0.35%
LG전자 -0.23%
이마트 -1.16%
신한지주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48%
서울반도체 -1.21%
CJ E&M -1.38%
원익IPS -1.31%
피에스케이 +1.4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우 +0.52%
SK텔레콤 +1.43%
하나금융지... +2.62%
S-Oil +1.67%
롯데케미칼 +1.1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펄어비스 -1.53%
에코프로 +0.87%
메디포스트 +8.29%
파라다이스 +3.04%
셀트리온헬... +2.8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