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엇 2차 공세…지배구조 고민 깊어진 삼성

입력 2016-10-06 17:32:03 | 수정 2016-10-07 00:11:31 | 지면정보 2016-10-07 A1면
"엘리엇 제안 신중 검토"…주가 사상 최고

삼성전자 분할·지주사 체제 급물살 가능성
미국 헤지펀드 엘리엇이 삼성전자 분할과 지주회사 전환 등을 요구하면서 삼성전자 주가가 6일 장중 사상 최고가인 170만원까지 급등했다. 엘리엇이 삼성전자 분할을 공론화해 삼성그룹에서 조심스럽게 추진해온 지배구조 개편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관측돼서다.

본지 10월 6일자 A1,5면 참조

기사 이미지 보기
삼성전자는 이날 엘리엇이 이사회에 요구한 기업분할 및 특별배당 요구에 대해 “주주의 요구를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발표했다.

월가의 대표적인 행동주의 헤지펀드 엘리엇의 자회사인 블레이크캐피털과 포터캐피털은 지난 5일 삼성전자 이사회에 서한을 보내 ‘삼성전자를 지주회사와 사업회사로 분할한 뒤 지주회사를 삼성물산과 합병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30조원 규모 특별배당 △미국 나스닥 상장 △독립 사외이사 세 명 추가 등도 요구했다. 이들은 삼성전자 지분 0.62%를 갖고 있다. 상법에 따라 0.5% 이상 지분을 소유한 이들의 요구는 주주제안으로 이사회에 상정될 예정이다.

삼성은 고민에 빠졌다. 하지만 지난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엘리엇의 공격을 받았을 때와는 다른 분위기다. 지배구조 개편을 위해 내부적으로 추진하던 삼성전자 분할을 엘리엇이 먼저 제안한 데다 오너 일가의 경영권도 인정하겠다는 입장이어서다. 삼성 관계자는 “삼성물산 합병 당시 공격만 퍼붓던 엘리엇과는 달라진 모습이어서 반신반의하고 있다”며 “다른 노림수는 없는지 등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분할 및 합병은 주주총회 특별결의 사항으로 주주 67%의 찬성이 필요하다.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가 엘리엇의 요구를 일부 수용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윤태호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이 스스로 꺼내기 힘든 삼성전자 분할과 지주사 전환의 명분을 엘리엇이 세워준 셈”이라고 설명했다. 시장 반응도 긍정적이다. 이날 삼성전자 주가는 4.45% 올라 169만1000원을 기록했다. 장중 170만원까지 급등해 장중 및 종가 기준 최고가를 모두 경신했다. 삼성물산 주가는 7.89% 올라 16만4000원, 삼성생명은 4.31% 상승한 10만9000원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1.6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66% KG ETS +0.13%
두산엔진 +3.73% 상보 +2.31%
에이블씨엔... -1.02% 인트론바이... 0.00%
SK디앤디 -1.28% 에스엔유 -3.54%
SK가스 +2.27% 푸드웰 +9.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2.75%
엔씨소프트 +1.89%
아모레퍼시... -0.64%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4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1.25%
비아트론 +0.21%
코텍 +0.71%
대화제약 +1.81%
코미팜 +6.4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