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에 2차 공세 나선 엘리엇

'소수점 지분'으로 IT 기업 들쑤시는 헤지펀드

입력 2016-10-06 18:01:08 | 수정 2016-10-06 23:46:05 | 지면정보 2016-10-07 A4면
애플·MS·이베이도 공격 당해

공개토론 등 여론몰이 나서기도
기업 지배구조 전문가들은 1% 전후의 적은 지분으로 정보기술(IT)업계 ‘공룡’들을 공략하는 게 최근 헤지펀드업계의 ‘트렌드’라고 설명한다.

시가총액이 수백조원에 이르는 IT기업들의 지분을 많이 확보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또 소수 지분만으로도 여론몰이를 통해 얼마든지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다는 계산이다.

최근 이뤄진 공격들을 보면 이 같은 경향이 잘 나타난다. 애플은 각각 0.46%(칼 아이칸)와 0.29%(그린라이트캐피털) 지분을 가진 헤지펀드들의 공격을 받았다. 이베이(0.8%·칼 아이칸), 마이크로소프트(0.8%·밸류액트), 퀄컴(0.3%·자나파트너스) 등도 마찬가지였다.

기사 이미지 보기

지분이 낮은 대신 여론을 활용한다. 이를 위해 사전 조사를 철저히 해 논리적 명분을 갖춘다. 이번에 삼성전자에 보낸 엘리엇의 서신에도 삼성의 메모리반도체, 디스플레이 등에 대한 경쟁력 분석이 상세히 담겨 있다. 주장하는 내용은 과거에 나온 이슈를 재정리하는 경우가 많다. 회사 측에 공개토론을 요구하기도 한다.

이 같은 방법이 통하지 않으면 최고경영자(CEO)에 대한 인신공격도 서슴지 않는다. 헤지펀드 서드포인트는 야후를 공격할 때 당시 스콧 톰슨 CEO의 허위 학력 기재 사실을 문제 삼기도 했다.

이런 집요한 공격에 기업은 대부분 ‘중간 수준’에서 합의를 보는 경우가 많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기업지배구조 전문가는 “승패는 시장의 여론과 이를 뒷받침하는 기업 실적에서 갈리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남윤선 기자 inkling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8.9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0.11%
SK디앤디 +1.30% 와이지엔터... +0.35%
NAVER +0.93% 로엔 +2.91%
SK가스 0.00% 엔지켐생명... 0.00%
삼성전자 -0.7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28%
한국전력 -2.67%
현대모비스 -2.17%
현대차 -0.61%
현대건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53%
메디톡스 +0.10%
안랩 +8.82%
카카오 -2.10%
컴투스 +1.6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17%
현대백화점 +5.48%
LG화학 -0.17%
NAVER +0.9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3.05%
서울반도체 +2.40%
CJ오쇼핑 +4.82%
SK머티리얼... +0.06%
HB테크놀러... +6.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