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우 거래소 신임 이사장 "지주사 전환작업 조속히 마무리"

입력 2016-10-05 09:55:19 | 수정 2016-10-05 10:10:57
"세계 거래소 시장의 인수·합병 움직임은 선진 시장을 넘어 아시아까지 확대되고 있습니다. 우리도 영업 효율성과 국제 경쟁력 제고를 위해 거래소의 지주회사 전환 작업을 조속히 마무리해야 할 것입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정찬우 한국거래소 신임 이사장(사진)은 5일 한국거래소 부산 본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지주회사 전환이 거래소의 최우선 핵심 현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거래소가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하기 위해서는 지주회사 전환과 상장이 이뤄져야 한다"며 "최대한 조속히 지주회사 전환과 상장을 마무리지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거래소의 지주회사 개편을 위한 청사진을 마련한 최경수 전임 이사장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한다"며 "거래소 차원에서 관련 법령이 정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법령이 정비되는대로 조직 개편 작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정 이사장은 취임사에서 거래소의 지주회사 전환을 포함한 5가지 핵심 현안을 제시했다.

그는 거래소의 과제로 혁신기업들이 거래소를 통해 발굴되고 성장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꼽았다. 이를 위해 상장제도 개선과 '크라우드펀딩-한국 스타트업 시장(KSM)-코넥스-코스닥'으로 이어지는 특례상장 활성화, M&A중개망 운영, 현장 중심 영업을 통해 기업들의 상장을 적극적으로 도와야 한다고 당부했다.

거래소의 사업모델 다양화에 대한 논의도 제안했다.

정 이사장은 "거래수수료 수입에만 의존해 기업가치를 높이는 데는 한계가 있다"며 "중앙청산소(CCP), 정보기술(IT), 지수개발 사업 등 수익원을 다양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코스피와 코스닥, 파생 등 개별 시장뿐만 아니라 청산 등 후선기능까지 별도의 자회사로 독립시켜 기존에 비용 요인으로 치부되던 기능들도 수익성을 제고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해외기업의 투자 유치, 투자자 신뢰 회복 등을 주요 과제로 삼고 과제 해결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정 이사장은 거래소 조직 운영방향에 대해서는 "조직 내부의 자율성을 확대해 의사결정 권한을 대폭 아래로 위임할 것"이라며 "세계 시장과의 경쟁을 위해 성과중심 조직문화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3.3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7% 넥센테크 -1.63%
삼성전자 -0.52% 썬코어 -4.65%
무학 -0.69% 삼본정밀전... -4.07%
SK디앤디 -0.11% 티케이케미... -1.12%
SK가스 -1.35% 레이젠 +8.0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15%
팬오션 -0.37%
KT&G +0.96%
POSCO -1.38%
두산밥캣 +4.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9.20%
대화제약 -13.23%
이오테크닉... +2.07%
뉴트리바이... +3.24%
아프리카TV -0.6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