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약과 바이오시밀러는 다르다?…코스닥 대장주 셀트리온, 나홀로 '꿋꿋'

입력 2016-10-04 18:10:29 | 수정 2016-10-04 22:25:29 | 지면정보 2016-10-05 A19면
기사 이미지 보기
한미약품의 ‘늑장 공시’ 여파로 제약·바이오주에 대한 투자심리가 급속히 악화됐지만 코스닥 대장주 셀트리온 주가는 상대적으로 선방하고 있다. 임상시험을 끝낸 바이오시밀러(특허가 만료된 바이오의약품 복제약)를 생산하는 회사여서 신약 개발을 하는 제약업체와는 다르게 봐야 한다는 평가다.

셀트리온은 4일 코스닥시장에서 전 거래일보다 1.60% 오른 10만8100원에 장을 마쳤다. 한미약품이 베링거인겔하임과 맺은 항암 신약 기술수출 계약이 파기됐다는 사실을 발표하면서 제약·바이오주가 대폭 하락했던 지난달 30일에도 이 회사 주가는 비교적 선방했다.

30일 셀트리온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1.48% 내린 10만6400원을 기록했다. 당시 한미약품은 18.06%, 주요 제약사가 포함된 코스피200 헬스케어지수는 8.82% 떨어졌다.

증시 전문가들은 셀트리온은 이미 임상시험을 끝내고 판매에 들어간 치료제가 있기 때문에 신약개발이 한창인 다른 제약·바이오 업체만큼 리스크가 크지는 않다고 보고 있다.

이 회사의 대표 바이오시밀러인 ‘램시마’는 올 2분기 기준 유럽 류머티즘 관절염 치료제 시장점유율을 40%까지 끌어올렸다. 이 제품은 이달부터 미국 전역에서 판매된다. 이 밖에 비호지킨스림프종 및 류머티즘 관절염 치료제인 ‘트룩시마’가 연내 유럽에서 판매 허가를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8.4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83% 썬코어 -6.36%
SK디앤디 0.00% 엔지켐생명... -0.46%
SK가스 -0.45% 에스엔유 +6.60%
삼성전자 -0.58% YTN -1.04%
현대산업 +2.66% 퓨쳐켐 +2.0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00%
팬오션 -1.73%
KT&G +1.44%
POSCO -0.59%
두산밥캣 +3.8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6.03%
대화제약 -3.14%
이오테크닉... +3.10%
뉴트리바이... +3.43%
아프리카TV -4.3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