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증시, 불확실성 우위 구간…실적株 집중"

입력 2016-10-03 15:41:16 | 수정 2016-10-03 15:41:16
NH투자증권은 3일 도이치뱅크발(發) 위험으로 국내 증시가 다시 불확실성 구간에 접어들었다고 진단했다. 최근 증시가 장기 박스권 상단에 진입하면서 기술적 부담도 높아졌다는 분석이다.

이현주 연구원은 "도이치뱅크 위험이 재부각함에 따라 코스피지수 변동성도 확대됐다"며 "불확실성 우위 구간에 들어섰다"고 말했다.

최근 미국 법무부는 도이치뱅크에 모기지담보증권(MBS)을 부실판매한 혐의로 140억달러(한화 약 15조5000억원)규모 벌금을 부과했다.

이는 도이치뱅크가 적립해놓은 소송 관련 충당금(62억달러)을 두배 이상 웃도는 규모로, 시장 일각에서는 유동성 위기까지 번졌다.

도이치뱅크 주가는 미국 법무부 발표가 나온 지난 달 13일 이후 연일 급락세를 이어갔다. 지난달 29일에는 헤지펀드들이 도이치뱅크에서 자금을 인출한다는 소식에 사상 최저치까지 떨어졌다.

이 여파로 미국 뉴욕증시도 은행주 전반이 약세를 보이며 하락했고, 코스피지수도 급락했다.

이 연구원은 "과거 골드만삭스, 씨티그룹 사례를 볼 때 도이치뱅크 벌금도 대폭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며 "하지만 영업환경이 악화한 상황에서 소송 비용 증가, 건전성 우려 등은 쉽게 해소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도이치뱅크 위험은 (국내 증시의) 경계심을 꾸준히 자극할 수 있는 요인"이라며 "이와 함께 지수가 장기 박스권 상단에 진입한만큼 기술적 부담도 발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사소한 악재에도 종목별 차익 실현 규모가 커질 수 있단 분석이다.

이 연구원은 "불확실성 우위 구간에서는 실적 모멘텀(동력)이 있는 업종과 종목에 집중해야 한다"며 "최근 영업이익 추정치가 높아지고 있는 반도체와 조선, 화학, 건설 등이 유리하다"고 말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