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C도 기관 수요예측 참여…공모가 산정 더 정확해진다

입력 2016-09-30 17:50:34 | 수정 2016-09-30 22:38:37 | 지면정보 2016-10-01 A14면
금융위, 전문투자자 참여 확대

수요예측 없이 공모가 산정도 허용
앞으로 벤처캐피털(VC)도 기업들이 신규 상장을 위해 공모 가격을 산정하는 절차인 기관 수요예측에 참여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성장기업 가치를 제대로 분석할 수 있는 전문투자자들로 수요예측 참여자 범위를 넓혀 ‘될성부른’ 업체의 상장을 촉진하기 위한 조치다.

30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10월 중 내놓을 ‘상장공모 활성화 방안’을 통해 수요예측에 참여할 수 있는 기관투자가 범위를 벤처캐피털 등 대부분 기관으로 넓히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는 증권사와 운용사 등 금융투자업자, 국민연금 우정사업본부 등 연기금, 하이일드펀드 부동산신탁회사 투자일임회사 등 금융투자협회의 ‘증권인수업무 등에 관한 규정’에 열거된 기관투자가만 수요예측에 참여할 수 있다.

앞으로는 규정에 열거되지 않은 기관이라도 증권사가 ‘전문성을 갖춘 투자자’로 판단하면 자율적으로 수요예측에 참여시키고, 규정에 열거된 투자자라도 제외할 수 있다. 벤처캐피털이 이미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 등 이해상충의 소지가 있는 경우 배제하기로 했다.

금융위는 증권사가 아예 수요예측을 하지 않고 공모가를 산정하는 것도 허용할 방침이다. 다만 투자자를 선별해 수요예측을 하거나 수요예측을 거치지 않으면 증권사에 상장 후 주가가 떨어졌을 때 공모주 투자자에게 판 주식을 되사주는 책임(풋백옵션)을 지우기로 했다. 자율성을 부여받은 만큼 책임도 강화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금융위는 적자기업도 상장할 수 있도록 코스닥시장 상장 요건을 신설하고, 상장주관을 맡은 증권사별로 신규 상장시킨 회사 주가 추이를 공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공모가를 높게 매겨 상장 후 주가 하락이 잦은 증권사가 공개되면 ‘공모가 부풀리기’ 관행에 제동이 걸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93.0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50% 인터플렉스 -2.14%
현대산업 -0.22% 셀트리온 +1.58%
SK디앤디 -2.00% 에스엠 +0.38%
SK가스 -1.96% 메디포스트 -0.64%
SK하이닉스 +2.37% 대신정보통... +3.46%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SDI +1.45%
현대모비스 -0.78%
삼성전기 -0.91%
LG유플러스 +4.18%
POSCO +0.7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85%
원익홀딩스 +0.23%
아모텍 -1.85%
테스 -1.02%
동진쎄미켐 -1.2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물산 +1.80%
삼성에스디... +5.75%
LG이노텍 +7.69%
현대제철 +1.37%
롯데케미칼 -0.1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트론 +6.28%
셀트리온 +0.62%
서울반도체 +9.07%
유진테크 +8.15%
에코프로 +6.9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