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대선

메디톡스, 중남미 4개국 시판허가 획득…신흥시장 입지 강화

입력 2016-09-29 09:27:13 | 수정 2016-09-29 09:27:13
메디톡스는 올해 중남미 4개국에 대한 필러 및 보툴리눔톡신 시판 허가를 획득해, 중남미 미용성형 시장에서의 점유율 확대를 위한 준비를 마쳤다고 29일 밝혔다.

회사는 올 3월 칠레에 히알루론산 필러 '뉴라미스' 2종, 6월 과테말라에 '뉴라미스' 5종과 도미니카공화국에 '뉴라미스' 1종, 7월 칠레에 보툴리눔 톡신 '메디톡신' 200단위, 지난달 멕시코에 '메디톡신' 50 100 200단위 등의 시판 허가를 획득했다.

2007년 메디톡스는 볼리비아에 메디톡신 100단위 시판 허가를 받고, 국내 보툴리눔 톡신 업계 최초로 중남미 시장에 진출했다. 이후 중남미 13개국에 메디톡신 및 뉴라미스의 시판 허가 획득해 판매고를 올려왔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올 1~8월 브라질에서 전년 동기 대비 50% 이상의 매출 성장을 기록하는 등 의미 있는 성과를 일궈내고 있다"며 "이번 멕시코 등 중남미 4개국 추가 허가를 계기로 메디톡스의 입지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남미 시장에서 규모 있는 미용성형 학회에 현지 협력사와 함께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등 글로벌 마케팅 전략을 통해 매출 뿐 아니라, 브랜드 인지도 제고에도 힘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에 따르면 중남미 국가들은 세계에서 미국 다음으로 미용성형에 대한 관심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와 필러 제품에 대한 수요는 매년 가파르게 증가하는 추세다.

메디톡스는 현재 중남미 국가를 비롯해 중동 유럽 아시아 등 세계 60여개국에 보툴리눔톡신 제제와 히알루론산 필러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지난해 대만과 중국, 홍콩 등에 각각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일본 현지법인 '엠디티 인터내셔널'을 세우는 등 세계 시장에 대한 공격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209.4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1% 네이처셀 -1.62%
현대EP -0.86% 툴젠 0.00%
SK디앤디 -0.18% 레이언스 -1.00%
SK가스 -2.48% 한국코퍼레... -2.17%
SK하이닉스 -0.19% 태광 +1.45%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0.19%
LG전자 -0.55%
현대차 -2.65%
NAVER -1.98%
효성 +0.3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0.26%
카카오 -1.30%
안랩 -7.37%
컴투스 +0.17%
에스에프에... -3.9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쇼핑 +5.30%
삼성전기 +3.26%
현대차 -2.65%
한화테크윈 +3.51%
한국항공우... +3.6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5.80%
나스미디어 +6.47%
게임빌 +6.14%
원익IPS 0.00%
파라다이스 -0.6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