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주식투자 유망기업 (10)

미국 바이오업체 셀진, 매출 절반 R&D에 투자…5년간 연 14% '고속 성장'

입력 2016-09-28 17:36:27 | 수정 2016-09-28 23:31:49 | 지면정보 2016-09-29 A20면
항암제 등 7종 FDA 승인

M&A로 파이프라인 확대

지난해 매출 10조원 넘어
셀진(Celgene)은 미국 바이오주 시가총액 순위로 존슨앤드존슨 화이자 머크 엘러간 등에 이어 9위에 올라있다. 하지만 성장세는 단연 최고로 꼽힌다. 나스닥지수 내 바이오주가 강세를 이어가고 있어 ‘우등생’ 셀진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종양과 염증질환 치료제 개발 회사로 미국 뉴저지에 본사를 둔 셀진은 1980년 설립돼 1987년 나스닥에 상장했다. 셀진의 ‘얼굴’은 다발골수종 표적치료제 레블리미드(Revlimid)다. 지난해까지 최근 5년간 이 약품의 누적 매출은 총 220억달러(약 24조1000억원)에 달한다. 작년 셀진 전체 매출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레블리미드 외에 항암제 아브락산 등 7개 약품을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승인받아 판매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셀진의 매출은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연평균 13.8%씩 성장했다. 전문가들은 이 회사의 경쟁력을 연구개발(R&D) 투자에서 찾는다. 서근희 대신증권 연구원은 “셀진은 지난해 전체 매출의 52%를 R&D에 쏟아부었다”며 “미국 10대 바이오·의약품 업체 중에서도 최고 수준”이라고 말했다. 셀진은 지난해 92억5600만달러(약 10조1400억원)의 매출에 16억200만달러(약 1조7500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전략적 제휴나 인수합병(M&A)을 통한 ‘파이프라인(신약 후보 물질)’ 확보에도 적극적이다. 항암제 개발 업체인 글로우세스터, 아브락시스 바이오사이언스에 이어 지난해는 바이오업체 리셉토스를 인수하면서 다발경화증 치료제 오자니모드를 확보하기도 했다. 다발골수종 치료제인 포말리스트는 공동 개발을 통해 만들었다.

혈액암과 종양 분야에서 제품 라인업을 늘리고 염증, 면역 분야에도 진출하면서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성장성에 대한 기대가 커지면서 2012년 50달러를 밑돌던 주가는 5년도 채 안 돼 두 배 넘게(지난 27일 종가 기준 107.4달러) 올랐다. 서 연구원은 “내년 추정 실적 대비 주가수익비율(PER)은 19.6배로 미국 대형 바이오 기업 평균 PER인 23.7배보다 낮아 투자 매력이 충분하다”며 “PER 25배를 적용한 셀진의 목표주가는 147달러”라고 말했다.

윤정현 기자 hit@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