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 TV토론 클린턴 우세·경제 지표 개선에 상승…다우 0.74%↑

입력 2016-09-28 06:42:50 | 수정 2016-09-28 06:42:50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증시가 상승 마감했다. 대통령 선거 후보간 TV토론회에서 힐러리 클린턴이 우세했다는 평가가 영향을 줬다.

27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33.47포인트(0.74%) 상승한 18,228.3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3.83포인트(0.64%) 높은 2159.93에, 나스닥종합지수는 48.22포인트(0.92%) 오른 5305.71에 장을 마감했다.

전날 대선 TV토론회에서 클린턴이 승리했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관련 불확실성이 해소됐다.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실시간 여론조사에서 클린턴이 우세했다는 대답이 62%로 트럼프가 잘했다는 답변 27%보다 높았다.

미국 경제 지표가 개선된 것도 증시에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

민간 조사연구기관 콘퍼런스보드는 9월 소비자신뢰지수가 104.1로 2007년 8월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시장 예상치 98.3을 큰 폭으로 웃돈 것이다.

같은날 마르키트는 9월 미국의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예비치가 51.9로 전월(51.0) 대비 상승했다고 밝혔다.

스탠리 피셔 미국 중앙은행(Fed) 부의장은 하워드 대학 연설에 나섰으나 통화정책 관련 발언은 내놓지 않았다.

업종별로는 기술이 1.15% 올라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밖에 금융 헬스케어 산업 등이 강세를 보였다. 에너지 부동산 유틸리티 등은 하락세를 띠었다.

면역항암제 회사인 카이트파마는 면역치료제 임상시험이 성공적이라는 소식에 9.2% 급등했다.

도이치뱅크는 0.59% 상승했다. 최근 미국 법무부로부터 부과받은 140억달러(약 15조4000억원) 규모 벌금이 낮아질 수 있다는 소식이 영향을 줬다,

국제유가는 알제리 산유국 회의가 합의에 실패할 것이란 우려에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원유(WTI) 11월물은 전날보다 배럴당 1.26달러(2.7%) 하락한 44.6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7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1.65%
SK가스 0.00% KG ETS +2.29%
SK디앤디 -0.44% KJ프리텍 -13.24%
현대산업 -3.19% 셀트리온 +1.63%
대우부품 +2.34% 현성바이탈 -19.5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36%
현대차 +1.76%
신한지주 -0.95%
SK하이닉스 -1.30%
KB금융 -2.0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63%
메디톡스 +8.48%
휴젤 +0.86%
테스 +1.40%
지스마트글... -0.9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