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빅데이터가 꼽았다 '증권가 최고 직장'

입력 2016-09-26 19:18:59 | 수정 2016-09-26 23:18:56 | 지면정보 2016-09-27 A21면
KB투자·미래에셋대우·삼성증권 퇴사율 '최저'

평균 연봉 가장 높은 곳은 KTB투자·NH투자·삼성증권 순

소형 증권사는 인력유출 심각…연봉도 업계 평균 크게 밑돌아
국내 증권사 가운데 KB투자증권 미래에셋대우 삼성증권 등의 퇴사율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직원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곳은 KTB투자증권 NH투자증권 삼성증권 등의 순이었다. 리딩투자증권 토러스투자증권 유화증권 등 소형 증권사는 ‘인력 유출’이 두드러지고 연봉도 업계 평균을 크게 밑도는 등 근무여건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연금 납부자료를 토대로 산출한 결과다.

기사 이미지 보기


KB투자증권, 퇴사율 2%

26일 기업정보서비스업체 크레딧잡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 7월 말까지 국내 증권사 33곳(외국계 증권사 등 제외) 가운데 퇴사율이 가장 낮은 곳은 KB투자증권이었다. 이 회사는 집계 기간 직원 13명이 퇴사했다. 전체 직원(7월 말 기준 614명)의 2.1%에 그치는 수준이었다. 미래에셋대우(2.5%) 삼성증권(3.0%) 미래에셋증권(3.7%) 한국투자증권·NH투자증권(5.1%) 신한금융투자(5.2%) 현대증권·하나금융투자(5.3%) 등도 퇴사율이 낮았다. 이들 증권사는 증권업계 평균 퇴사율인 12%대를 크게 밑돌았다.

한 증권사 영업담당자는 “KB투자증권은 채권자본시장(DCM) 주관 실적 등에서 매년 업계 1위를 하면서 임직원의 충성도가 높다”며 “은행 계열 증권사는 은행 조직문화가 스며들어 임직원 간 유대관계가 끈끈하고 복지도 우수해 직원 만족도가 높다”고 전했다. 미래에셋대우는 증권업계 1위를 오랜 기간 유지한 ‘대우맨’의 자부심이 강해 다른 증권사로의 이직이 드물다는 평가다.

올 들어 전체 직원(76명)의 절반가량(37명)이 회사를 떠난 토러스투자증권은 증권업계에서 퇴사율(48.6%)이 가장 높았다. 리딩투자증권(퇴사율 44.0%) 유화증권(26.3%) 흥국증권(25.4%) 바로투자증권(16.9%) 등도 인력 유출이 심했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작은 증권사 직원들은 근무여건이 우수하고 인지도 높은 중대형사로 옮기려는 의지가 강하다”며 “증권업보다 부동산 수익에 의존하는 증권사일수록 임직원의 사기가 낮았다”고 말했다.

크레딧잡은 올 들어 7월까지 국민연금 납부 인원 등을 바탕으로 퇴사율을 집계했다. 국민연금 납부자는 월 60시간 이상 근무하는 동시에 60세 미만의 정규직·계약직 근로자다. 아르바이트, 인턴 등도 포함되는 만큼 일부 업체는 퇴사율이 높게 나올 가능성도 있다.

KTB투자증권 ‘연봉왕’

현재 국민연금 납부액을 토대로 임직원이 올해 받게 될 평균연봉을 추정한 결과 KTB투자증권이 1억3436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NH투자증권(1억2022만원) 삼성증권(1억717만원) 현대증권(1억590만원) 부국증권(1억147만원) 등도 1억원을 웃돌았다. 외국계를 제외한 33개 국내 증권사의 평균 연봉은 6895만원으로 집계됐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대체투자 부문에 특화한 KTB투자증권은 고연봉 계약직 비중이 높다”며 “부국증권도 구조화금융 등 투자은행(IB)부문에서 고연봉자가 많았다”고 말했다.

유화증권은 3252만원으로 평균 예상연봉이 가장 낮은 증권사로 꼽혔다. 리딩투자증권(3730만원) 흥국증권(4303만원) 골든브릿지증권(4302만원) 등도 하위권에 속했다.

크레딧잡은 국민연금 보험료율이 월 소득액(비과세 소득 제외)의 9% 수준이라는 점을 고려해 이를 역산해 평균 예상연봉을 산출했다고 설명했다. 월급이 434만원을 웃도는 소득자는 연금 납부액이 월 19만원으로 같기 때문에 자료의 한계도 있지만 대체로 현실과 크게 동떨어지지 않는 수치라고 덧붙였다.

김익환/이현진 기자 lovepen@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1.8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구영테크 +4.99%
한미약품 -10.76% KG ETS -2.51%
SK디앤디 -0.11% 툴젠 -4.62%
SK가스 +1.33% 메디젠휴먼... +8.36%
현대산업 +1.16% CJ E&M +5.1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0.56%
LG화학 +0.83%
POSCO +1.74%
동국제강 +2.64%
아모레G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미팜 +2.44%
홈캐스트 +4.42%
비에이치 +2.07%
AP시스템 +2.25%
원익홀딩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