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낙폭 확대하며 1990선 중반 '털썩'…삼성電 7% 급락

입력 2016-09-12 13:29:12 | 수정 2016-09-12 13:40:20
코스피지수가 낙폭을 확대하며 1990선 중반에서 거래되고 있다. 대장주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 리콜 사태 직격탄을 맞아 급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12일 오후 1시13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41.36포인트(2.03%) 하락한 1996.51을 기록하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장중 2000선이 붕괴됐다. 미국의 금리인상 우려 증폭, 북한 핵실험, 갤럭시노트7 사용중지에 따른 삼성전자 급락 영향을 받았다.

장중에는 외국인의 거센 매도 공세가 지수 하락을 이끌고 있다. 외국인은 1709억원 순매도중이고 개인과 기관은 각각 702억원, 1097억원 순매수중이다.

섬유의복 의약품 은행 보험을 제외한 대부분의 업종이 하락세다. 삼성전자 급락과 함께 전기전자업종이 6% 넘게 빠지고 있으며 철강금속 건설업 게계유통업 운수창고 증권 등이 1~2%약세다.

삼성전자는 150만원이 붕괴된 채 출발한 후 7% 넘게 폭락하며 146만원선까지 하락했다. 삼성전자가 146만원선에서 거래된 것은 지난 7월13일 이후 처음이다. 이날 하루동안 사라진 시가총액만 16조원에 달한다. 삼성전자우도 7%넘게 빠지고 있다.

SK하이닉스 삼성물산 포스코는 2~3% 약세다. 한국전력 현대차 네이버 아모레퍼시픽 등도 1% 넘게 하락중이다.

같은시간 코스닥도 1% 넘게 하락중이다. 전날보다 7.0포인트(1.05%) 내린 657.99에 거래되고 있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14억원, 252억원 순매도중이고 외국인은 281억원 매수 우위다.

달러화 대비 원화 가치는 급락(원·달러 환율 급등)세를 이어가고 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후 1시15분 현재 전날보다 12.2원 오른 1110.6원에 거래중이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증권

코스피 2,342.9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28% 툴젠 0.00%
CJ제일제당... +0.30% CNH +0.64%
오리온 -0.26% 카카오 -0.90%
SK디앤디 -0.32% 스틸플라워 -13.47%
SK가스 -0.81% SK머티리얼... +2.30%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넷마블게임... -0.69%
대우건설 +2.37%
SK하이닉스 0.00%
현대로보틱... +0.24%
LG전자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루메드 +3.36%
에스에프에... -0.35%
셀트리온 -1.26%
CJ오쇼핑 -1.82%
휴젤 -1.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3.43%
현대중공업 +3.48%
삼성화재 +2.65%
대림산업 +5.18%
POSCO +2.6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씨젠 +2.57%
원익머트리... -1.13%
덕산네오룩... +2.50%
쇼박스 -1.41%
성우하이텍 +2.6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