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실망스러운 ECB, 남은 건 BOJ…선택은?

입력 2016-09-09 10:58:25 | 수정 2016-09-09 10:58:25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유럽중앙은행(ECB)이 주요 금리를 모두 동결함에 따라 시장 관심은 이제 일본은행(BOJ) 통화정책회의에 쏠리고 있다.

9일 금융투자업계 전문가들은 BOJ가 추가 완화책을 내놓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했다.

전날 ECB는 통화정책회의를 열고 기준금리 0.0%와 예치금 금리 -0.4%, 월 800억유로의 자산 매입을 유지했다. 이는 국체 물량 부족으로 완화책을 내놓을 것이란 시장 예상과 다른 결과다.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는 양적완화 연장에 대한 논의가 없었다고 밝혔다. 다만 필요할 경우 조취를 취할 준비가 됐다는 원론적인 수준의 발언을 반복했다.

ECB 결정에 시장은 실망감을 나타냈다. 간밤 미국과 유럽 주요 증시도 대부분 소폭 하락한 채 장을 마감했다.

김문일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ECB 결과는 기존과 비교해 크게 새로운 내용이 없었다"며 "비둘기(통화 완화 선호)적인 모습이 줄어든 모습"이라고 말했다.

이날 한국은행도 금리를 동결함에 따라 다음 주 열리는 BOJ에 시선이 쏠려있다. BOJ는 오는 20~21일 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와 자산 매입 규모 등을 결정한다.

지난 5일 구로다 하루히코 BOJ 총재는 한 강연에서 "양적완화를 축소하는 방향의 논의는 없을 것"이라며 "양과 질, 금리 등 세 가지 차원에서 어느 것이나 확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마이너스 금리의 부작용을 일부 인정하면서도 필요할 경우 추가 완화를 주저해선 안 된다고 말해 기대감을 키웠다.

나카소 히로시 BOJ 부총재도 "마이너스 금리를 더 내릴 수 없다는 일률적인 생각은 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민경원 NH선물 연구원은 "BOJ는 시장 기대감과 신뢰를 감안할 때 추가 완화책을 더 이상 늦추기 힘들 것"이라며 "미국의 9월 금리 인상 우려가 완화됐고 ECB도 실망스러운 만큼 추가 완화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는 "만약 BOJ가 이번달 추가 완화에 나서지 않을 경우 한 분기만 남겨두게 된다"며 "이 경우 정책 효과 등에 우려가 나타나 시기상 적절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BOJ의 추가 완화책은 매입 대상 확대와 은행 대출 장려 등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윤여삼 미래에셋대우 연구원도 BOJ의 추가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윤 연구원은 "일본의 기존 정책으로는 아직 경제가 회복되고 있지 않다"며 "BOJ가 마이너스 금리를 확대할 것이란 기대감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미국 중앙은행(Fed)의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를 확인한 뒤 움직일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