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 쏙 빼놓은 M&A 중개업무 법안 토론회

입력 2016-09-08 17:32:43 | 수정 2016-09-09 02:49:22 | 지면정보 2016-09-09 A20면
현장에서

김태호 증권부 기자 highkick@hannkyung.com
기사 이미지 보기
“토론 패널에 기업 담당자 한 명은 있었어야 하지 않을까요.”

지난 7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주최한 ‘기업 인수합병(M&A) 중개업무 정상화를 위한 정책 토론회’에 참석한 한 회계법인 관계자의 말이다. 박 의원은 지난달 M&A 중개 업무를 투자중개업으로 규정하는 내용의 자본시장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법이 시행되면 투자중개업자 인가를 받은 ‘증권사’만이 M&A 중개가 가능하다. 이 때문에 그동안 M&A 자문의 상당 부분을 맡아오던 회계법인은 강력 반발하고 있다.

법안 발의 이후 처음 열린 이날 토론회에는 증권사와 회계법인, 학계 관계자들이 패널로 참석했다. 하지만 정작 M&A 중개 업무의 중요 당사자인 기업이나 사모펀드(PEF) 관계자는 패널 명단에서 찾아볼 수 없었다.

더욱이 법안 발의 소식이 알려진 뒤 많은 기업과 사모펀드가 해당 법안의 문제점을 지적해온 터였다. 중개 업무를 담당하는 쪽이 증권사로 한정되면 M&A 자문 수수료만 높아지고 선택의 폭이 좁아질 수 있다는 우려였다.

토론회장을 찾은 한 코스닥기업의 임원은 “전문 인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은 경영 전략부터 M&A까지 종합 자문을 해주는 회계법인 컨설팅이 큰 도움이 된다”며 “이번 개정안이 통과되면 중소·벤처기업의 M&A 시도가 극도로 위축될 것”이라고 토로했다.

토론회는 ‘기업 당사자의 목소리’ 없이 회계법인과 박 의원실의 충돌로 끝이 났다. 박 의원실 측이 “회계법인도 주식회사를 설립해 투자중개업 라이선스를 따면 된다”고 주장하자 회계법인 관계자들은 “왜 굳이 그런 번거로운 일을 해야 하느냐”며 “M&A 활성화에 역행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작 법안을 발의한 박 의원은 이 같은 충돌이 벌어지기 전 “몸이 안 좋아 병원을 예약해 놨다”며 자리를 떴다.

김태호 기자 highkick@han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55.6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93% 넥센테크 +4.65%
SK디앤디 +5.00% 엑사이엔씨 -2.40%
SK가스 -0.80% 엔지켐생명... -5.60%
삼성전자 -0.72% 카카오 -1.43%
한화테크윈 -2.18%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2.42%
삼성화재 -1.10%
삼성중공업 -1.26%
현대엘리베... -0.32%
하나금융지... -2.6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0.29%
컴투스 +0.08%
CJ E&M +0.47%
인터플렉스 +4.17%
파트론 -2.1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백화점 +0.98%
한국전력 0.00%
KT&G -0.10%
고려아연 +1.09%
한국타이어 +2.1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1.91%
인터플렉스 +4.17%
서울반도체 -0.58%
에스엠 -0.65%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