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막 내린 G20 정상회의…철강 '웃고' 화장품 '울고'

입력 2016-09-06 11:24:08 | 수정 2016-09-06 15:04:26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이후 철강주와 화장품주에 대한 전망이 엇갈리고 있다.

증시 전문가들은 이번 회의 결과를 담은 '항저우 컨센서스'에 중국 철강 감산 조항이 담긴 만큼 국내 철강주가 수혜를 입을 것으로 봤다.

반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회의에서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반대 입장을 보임에 따라 화장품주는 투자 심리가 위축될 것이란 분석이다.

◆ 中 철강 감산 약속…"공급과잉 해소 될 것"

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G20 정상들은 이틀 간 회의 일정을 마치고 전날 '항저우 컨센서스'(합의)를 채택했다. 이 합의에는 중국 철강 감산에 관한 내용이 담겼다.

이 조항은 철강과 여타 산업에서 나타나는 공급과잉이 세계적 문제임을 인지한다는 내용이 명시됐다. 또 글로벌 포럼을 설립해 정보 공유와 협력을 강화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은택 SK증권 연구원은 "철강 산업을 중심으로 과잉 생산 억제를 합의에 포함했다는 것이 눈길을 끈다"며 "이는 철강 업종 주가에 힘이 될 뉴스"라고 말했다.

그동안 철강 업계는 공급과잉에 시달려왔다. 미국철강협회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전 세계 철강 초과 생산량은 약 7억t에 이른다. 이중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4억3000만t으로 추정되고 있다.

김미송 LIG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합의로 중국의 철강 감산에 대한 구체적인 수치가 나올 전망"이라며 "중국 지방정부 감산과 더불어 국내 철강주의 수혜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지난달 중국 헤이룽장성은 2020년까지 철강 생산 능력을 1100만여t 가량 줄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밖에 장쑤성과 허난성 등도 각각 1700만t, 240만t 가량을 감산하기로 했다.

김 연구원은 "중국 공급과잉의 해소가 구체적으로 진행되고 있어 현실화 가능성이 크다"며 "국내 기업들이 중국 수급에 따라 수익성이 악화됐던 만큼 가장 큰 수혜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업황 회복이 기대되는 만큼 철강 업종 비중을 늘려야 한다는 조언이다. 최선호주로는 구조조정 효과로 실적 개선이 예상되는 포스코를 꼽았다.

◆ 시진핑 "사드 배치 반대"…화장품주 투자 심리 훼손

화장품주는 사드 배치에 대한 입장 차이로 당분간 주가 반등이 어렵다는 분석이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전날 한중 정상회담에서 사드의 한국 배치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사드 갈등 해소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여지가 높아졌다는 평가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화장품주에 대한 투자 심리가 극도로 냉각됐다. 전날 아모레퍼시픽 한국화장품제조 토니모리 코스맥스 등은 2~3% 가까이 하락했다. 이들 회사의 주가는 이날도 지지부진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손효주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시진핑 주석이 사드에 관해 반대 의사를 표현했기 때문에 투자자들의 우려가 커졌다"며 "투자 심리가 훼손됐기 때문에 이 사안이 해결되지 않는 한 우려는 계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각종 이슈에 민감도가 높아지는 만큼 장기적인 투자 접근이 필요하다는 조언이다.

하지만 투자 심리 외에 펀더멘털(기초 체력)등 직접적인 피해가 나타나지 않은 만큼 반등이 가능할 것이란 분석도 있다.

실제 지난달 한국 화장품 수출은 작년 동기보다 79.9% 증가한 3억6400만달러(약 4030억원)를 기록했다. 이는 올해 기준 최대 증가율이며 지난 3월(3억9600만달러) 다음으로 높은 수치다.

서영화 교보증권 연구원은 "전날 주가 하락은 중국과의 입장 차이를 확인하면서 해결에 대한 기대감을 만족시키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화장품주는 견조한 수출 기록을 나타내는 등 기초 체력적 면에서 달라진 점은 없다"고 설명했다.

화장품주는 3분기 실적 개선이 확인되면 반등에 성공 할 수 있을 것이란 분석이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정상회담으로 뚜렷한 실마리를 찾지 못한 만큼 중국 움직임에 주목해야 한다"며 "G20 정상회담 이후 중국내 사드관련 반대여론 재차 고조될지 여부가 중요한 열쇠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1.7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49% KG ETS +0.13%
두산엔진 +3.57% 상보 +2.31%
에이블씨엔... -0.51% 인트론바이... -0.40%
SK디앤디 -1.28% 에스엔유 -3.54%
SK가스 +1.82% 푸드웰 +9.93%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2.95%
엔씨소프트 +1.89%
아모레퍼시... -0.48%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4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1.25%
비아트론 0.00%
코텍 +0.71%
대화제약 +1.55%
코미팜 +6.1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