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대선

안경태 삼일회계 회장 "연내 후계자 뽑아달라" 요청

입력 2016-09-02 05:32:26 | 수정 2016-09-02 05:32:26 | 지면정보 2016-09-02 A19면
국내 최대 회계법인인 삼일회계법인을 13년 동안 이끌어 온 안경태 회장이 연내 용퇴할 방침을 밝혔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안 회장은 이날 사내 파트너(임원)들에게 “차기 회장을 인선하는 작업에 착수해 달라”는 취지의 이메일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안 회장은 연말에 열리는 임시 사원총회 때까지 회장직을 유지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 회장의 당초 임기만료 시기는 내년 6월 말이다.

업계에서는 ‘대우조선해양 분식회계 사태’ 등으로 회계업계에 위기감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안 회장이 사내 기강을 세우고 분위기를 쇄신하기 위해 용퇴를 결정한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1975년 삼일회계법인에 입사한 안 회장은 기업 재무시장에 대한 선도적 개척을 통해 삼일을 양적·질적으로 한 단계 도약시켰다는 평가를 받아 왔다. 후임에는 안 회장과 함께 공동 대표를 맡고 있는 김영식 부회장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이유정/김태호 기자 yjlee@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6.9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77% 툴젠 +6.26%
현대EP +0.12% 에스넷 +8.62%
POSCO +3.99% 엔지켐생명... +15.00%
동북아11호 -1.26% 제넥신 -1.27%
SK디앤디 +1.97% 모두투어 +1.3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0.98%
현대차 -2.50%
KB금융 +1.01%
한화케미칼 +0.58%
엔씨소프트 +5.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20%
메디톡스 +3.94%
포스코 ICT +0.14%
휴젤 -0.22%
로엔 +2.3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중공업 -2.08%
엔씨소프트 +5.18%
삼성전기 +4.55%
LG화학 +2.39%
삼성전자 +0.7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오테크닉... +6.37%
SK머티리얼... -1.86%
에스에프에... +4.12%
테스 +4.76%
서울반도체 +3.5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