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주식·회사채 발행 10조8791억원…전월比 7.8%↓

입력 2016-08-30 07:13:04 | 수정 2016-08-30 07:13:04
지난달 기업들이 주식과 회사채 등 직접금융을 통해 조달한 자금이 전월보다 9000억원 이상 감소했다.

3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7월 기업의 직접금융 조달액은 10조8791억원으로 전월보다 9147억원(7.8%) 줄었다.

주식과 회사채는 각각 38.1%와 4.9% 감소한 3863억원과 5284억원이 발행됐다.

주식의 경우 기업공개(IPO) 건수는 8건으로 전월보다 1건 줄었다. IPO를 통한 자금조달 규모도 2516억원으로 29.8% 감소했다. 지난달 IPO를 실시한 유가증권시장 기업은 한국자산신탁(6,93010 -0.14%)과 두올(7,28030 +0.41%) 등 2건이었다. 코스닥 기업은 대유위니아(3,2105 -0.16%) 장원테크(7,91010 -0.13%) 팍스넷(10,55050 -0.47%) 등을 포함해 6건이었다.

유상증자는 전월보다 6건 줄어든 8건이었다. 유상증자의 발행총액은 3768억원으로 42.6% 감소했다. 현대상선(4,365105 -2.35%)의 유상증자 규모는 1조4418억원이었으나, 이 중 1조4006억원은 출자전환으로 실제 조달 자금은 412억원이었다.

회사채 발행규모는 10조2507억원으로 전월 대비 4.9% 감소했다. 일반회사채의 발행은 감소했지만 금융채와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은 증가했다.

지난 7월 일반회사채 발행 건수는 17건, 규모는 1조3940억원으로 전월에 비해 37.6% 감소했다. AAA등급의 발행은 증가했으나 AA등급 발행이 크게 줄었다.

시설자금 목적 발행은 19.5% 증가한 반면 운영과 차환 목적의 발행은 각각 44.8%와 40.0% 감소했다. 일반회사채의 순발행 기조는 유지했으나 규모는 감소하고 있는 추세를 보였다.

반면 금융채는 발행규모가 2.8% 늘어난 7조2541억원을 기록했다. ABS 발행도 7.8% 증가한 1조6026억원으로 집계됐다.

금감원은 기존 일반회사채 은행채 금융채 ABS 등 4가지로 분류하던 회사채 분류 방식을 일반회사채 금융채 ABS로 재편했다. 기존 은행채를 금융채에 포함하고 일반회사채로 분류하던 금융지주사 발행 회사채도 금융채에 포함했다.

기업어음(CP)의 발행액은 26조4581억원으로 전월 대비 4.8% 감소했고 전단채 발행액은 93조3037억원으로 2.2% 늘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평창 퀴즈 드루와

포토슬라이드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15.1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1.31% 매일유업 +0.44%
SK디앤디 -0.17% 엔지켐생명... +0.34%
SK가스 +1.09% 라이브플렉... -1.39%
더존비즈온 +2.22% 삼천리자전... -2.46%
삼성전자 -2.03% 디에이피 +0.96%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28%
LG전자 +1.46%
롯데케미칼 +0.78%
골든브릿지... +61.96%
삼성바이오... -1.1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헬... -3.39%
차바이오텍 -3.33%
메디톡스 -2.34%
바이로메드 -2.05%
제넥신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1.76%
한미약품 +0.61%
현대건설 -0.36%
LG전자 +1.46%
한화케미칼 -0.3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녹스첨단... +4.11%
제넥신 +1.59%
펄어비스 -4.75%
카페24 +12.29%
덕산네오룩...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