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대선

코스피 상장사 부채비율 올들어 소폭 하락

입력 2016-08-29 20:36:46 | 수정 2016-08-30 00:44:02 | 지면정보 2016-08-30 A20면
626곳 평균 115.4%

작년 말보다 3.15%P 줄어
기사 이미지 보기
유가증권시장 상장사의 부채비율이 올 들어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 12월 결산법인 중 작년과 비교 가능한 626곳의 올 6월 말 연결재무제표 기준 부채비율은 평균 115.4%로 집계됐다. 작년 말보다 3.15%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부채비율은 재무 건전성과 안정성을 나타내는 지표다. 부채총계를 자본총계로 나눈 값에 100을 곱한 수치다.

강경진 한국상장회사협의회 회계제도팀장은 “유가증권시장 상장사의 재무 안정성은 대체로 건전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조사 대상 기업의 올 상반기 말 현재 부채총계는 1178조6732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0.27% 늘었다. 반면 자본총계는 1021조4160억원으로 3.01% 불어나 부채보다 증가 폭이 컸다.

부채비율이 100% 이하인 곳은 361개로 전체의 57.7%를 차지했다. 200%를 초과한 상장사는 98개(15.7%)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해운산업 구조조정 여파로 운수업 부채비율(339.8%)이 가장 높았다. 이어 부동산업 및 임대업(289.2%), 화학물질 제조업(240.7%), 기계 및 장비 제조업(202.8%) 순이었다. 부채비율이 낮은 업종은 가죽 가방 및 신발제조업(19.9%), 여가 관련 서비스업(25.6%) 등이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4.5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1% 툴젠 +8.45%
SK디앤디 +1.67% 유성티엔에... +1.92%
SK가스 +0.41% 셀루메드 +1.81%
삼성전자 -1.05% 자연과환경 +6.03%
진흥기업 0.00% 매일유업 -0.63%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18%
고려아연 -0.12%
진흥기업 0.00%
KT&G +0.52%
두산중공업 +1.6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유비쿼스홀... -7.65%
메디톡스 -1.16%
솔라시아 +0.17%
CJ E&M +0.71%
카카오 +0.3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이노베이... +0.92%
효성 +1.50%
KT&G +0.41%
고려아연 +3.70%
롯데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웨이포트 +9.36%
에스에프에... +2.68%
인터플렉스 +3.65%
ISC +4.52%
웹젠 +0.6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