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Story

찾아라! 미국 대선 누가 당선돼도 오르는 '양다리주'

입력 2016-08-28 14:09:26 | 수정 2016-08-28 14:09:26 | 지면정보 2016-08-29 B1면
일러스트=추덕영 기자 choo@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일러스트=추덕영 기자 choo@hankyung.com


오는 11월 치러질 미국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증권가는 벌써부터 수혜주 찾기로 부산하다.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와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 중 누가 당선되느냐에 따라 수혜 업종이 달라질 것이란 전망이다. 누가 당선되든 주목받을 수 있는 ‘교집합 주’를 찾아야 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현대증권 등에 따르면 과거 미국 대선에서 민주당이 집권하면 정보기술(IT), 헬스케어 등 성장주가 선전하는 경우가 많았다. 공화당이 집권하면 에너지, 소재, 필수소비재 등 일명 가치주 업종 주가가 양호한 모습을 보였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오바마케어를 도입하면서 헬스케어 업종이 호황을 보였고 조지 부시 대통령 집권기에는 해양굴착 허용 등 에너지 규제를 완화하면서 에너지 부문 주가가 상승한 것이 대표적이다.

대신증권 분석 결과 공화당 집권 시기에 수익을 낼 확률이 높은 업종은 에너지(87%), 개인용품(75%), 유틸리티(75%), 음식료(65.2%) 등이다. 민주당은 소프트웨어(75%), 헬스케어(62.5%), 미디어(62.5%) 등의 초과 수익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오승훈 대신증권 글로벌마켓전략실장은 “집권 정당별 업종 수익률이 뚜렷한 차이를 보였다”며 “이 같은 경향은 국내 증시 흐름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두 후보 공약의 공통분모를 찾아내 ‘안전한 길’을 갈 수 있는 공통 수혜 업종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트럼프와 클린턴 모두 인프라 투자 확대를 공약으로 내세운 만큼 건설 인프라 관련주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다. 한경TV 와우넷 전문가인 이상엽 파트너는 “두 후보 모두 교통 인프라에 대한 유지, 보수 및 대대적인 신규 건설 프로젝트 투자를 공약했다”며 “두산인프라코어나 현대로템, 현대중공업 등 한국 인프라 관련주에도 일부 온기가 전해질 가능성을 염두에 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 후보가 모두 지원하겠다는 IT 주식 역시 공통 수혜주로 꼽히고 있다.

반면 트럼프와 클린턴이 보호무역 공약을 내세운 만큼 국내 수출주엔 미국 대선이 긍정적이지 않다는 분석도 나온다. 강경한 보호무역론자인 트럼프가 당선되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이후 미국 내수 시장 침투율이 높은 기계류와 자동차 업종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