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대선

하루 3187억 순매도…떠나는 외국인?

입력 2016-08-25 18:30:19 | 수정 2016-08-26 01:31:35 | 지면정보 2016-08-26 A17면
중국·일본계 자금 유출이 변수
기사 이미지 보기
외국인이 25일 올 들어 네 번째 큰 규모로 한국 주식을 순매도, 외국인 자금이 본격적으로 빠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올 5월 이후 자금 유출이 심했던 중국과 일본계 자금이 전체 외국인 자금의 움직임을 전망해볼 ‘가늠자’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외국인은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3187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순매도 규모로는 지난 6월28일(3679억원) 이후 최대다. 올해 전체로도 지난 1월14일(3723억원), 1월18일(3498억원)에 이어 네 번째로 많다. 외국인의 대량 순매도 탓에 이날 코스피지수는 0.84포인트(0.04%) 떨어진 2042.92에 마감했다.

외국인 자금이 빠질 조짐을 보이면서 중국 일본 등 아시아계 자금동향에 증권가의 관심이 쏠린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외국인 순매수세가 본격 시작된 지난 6월 이후 중국 일본 등 아시아계 자금은 순매도를 기록했다. 올 들어 8190억원어치를 순매도 중인 중국계 자금은 6~7월 두 달간 올 전체 순매도액의 45.42%인 3720억원어치를 팔았다. 일본계 자금은 한국 시장에서 발을 빼는 모습이 더 뚜렷하다. 일본계 자금은 5월 1390억원, 6월 420억원, 7월 850억원어치를 순매도하며 3개월 연속 순매도를 기록했다. 부진한 아시아계 자금 동향과 달리 6월 이후 두 달 동안 미국계 자금은 1조원, 영국계 자금은 1조4900억원어치 한국 주식을 순매수했다.

증시 전문가들은 일본계 자금은 엔화 강세에 따른 차익감소 영향이, 중국계 자금은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영향이 일부 반영된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이재만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엔화가 강세를 보였을 때는 엔캐리 청산 등의 영향으로 일본계 자금이 빠져나간 경우가 많았다”고 말했다.

김동욱 기자 kimdw@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3.3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한글과컴퓨... 0.00%
삼성전자 +0.83% 와이지엔터... -0.34%
SK디앤디 -2.08% 디에스티로... +6.73%
SK가스 -1.21% 엔지켐생명... -1.38%
SK하이닉스 -0.59% 메디포스트 +0.5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국보 -2.11%
동양 +1.17%
영풍제지 +0.55%
금호에이치... -0.16%
삼성공조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아이즈비전 -0.12%
세원물산 -1.61%
제일제강 +1.29%
영인프런티... +0.98%
세종텔레콤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2.04%
LG화학 +3.54%
SK +3.49%
KT&G +0.52%
SK이노베이... +0.6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4.07%
SK머티리얼... +4.13%
에스에프에... +2.56%
셀트리온 -0.22%
솔브레인 +2.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