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재미 못본 '올림픽 수혜주'

입력 2016-08-19 19:07:55 | 수정 2016-08-20 01:27:58 | 지면정보 2016-08-20 A14면
시차 커 관심 줄고 내수부진 겹쳐…홈쇼핑·치맥주 등 약세
리우 올림픽이 21일(현지시간) 폐막을 앞두고 있지만 이른바 ‘올림픽 수혜주’들은 큰 재미를 못 보고 있다. 시차가 커 관심이 떨어진 데다 장기화되고 있는 내수 부진 때문에 올림픽 특수도 힘을 못 썼다는 분석이 나온다.

19일 GS홈쇼핑은 0.06% 떨어진 16만원에 장을 마쳤다. 지난 5일 올림픽 개막 이후 3.96% 하락했다. 같은 기간 CJ오쇼핑은 찔끔(0.44%) 올랐고 현대홈쇼핑은 4.67% 떨어졌다.

이번 올림픽을 앞두고 홈쇼핑주들이 대표적인 수혜주로 꼽혔다.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가 한국과 시차(12시간)가 커 심야시간대에도 경기 중계 사이 채널을 옮기는 고객들의 재핑(zapping: 채널을 돌리다 중간에 있는 채널 시청률도 높아지는 것)효과가 클 것이라는 기대였다. 하지만 올림픽 열기는 홈쇼핑주로 옮겨 붙지 않았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소비 심리가 위축된 데다 경쟁이 심화돼 TV 홈쇼핑 효과가 높지 않았다”며 “업황에 대한 눈높이가 낮아져 올림픽 효과가 주가에 반영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새벽 경기가 많아 24시간 운영하는 편의점주도 몸값을 높일 것으로 예상됐지만 올림픽 기간에 BGF리테일은 3.37% 오르는 데 그쳤고 GS리테일은 0.91% 하락했다. 여름 휴가철에 올림픽 효과까지 더해 치맥(치킨+맥주)주로 주목받았던 롯데칠성(1.72%) 하이트진로(-4.39%) 등 주류업종은 지지부진했고 하림(-5.45%) 동우(-2.12%) 마니커(-12.99%) 등 닭고기 관련주들은 하락폭을 키웠다. 비제이(BJ·방송 자키)가 직접 스포츠 경기를 중계하는 서비스를 선보인 아프리카TV도 1.4% 오르는 데 그쳤다.

김예은 LIG투자증권 연구원은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때도 새벽 경기가 많아 상대적으로 관심이 줄었고 관련주들의 매출 증가 효과도 작았다”고 말했다.

윤정현 기자 hit@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