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사이트

카페베네, 말레이시아 법인 매각

입력 2016-08-18 19:09:56 | 수정 2016-08-19 01:41:34 | 지면정보 2016-08-19 A20면
중국 법인 영업중단 이어 해외사업 구조조정 가속화
마켓인사이트 8월18일 오전 11시8분

기사 이미지 보기
커피프랜차이즈 전문점 카페베네가 말레이시아 생산 법인을 매각했다. 중국 법인 영업을 중단한 데 이어 해외 부문에서 구조조정을 가속화하고 있다.

18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카페베네는 말레이시아 법인 ‘카페베네 매뉴팩처링 Sdn Bhd’ 지분 50% 전량을 합작사인 말레이시아 투자회사 비티캐피털에 팔았다. 카페베네는 2015년 1월 비티캐피털과 50 대 50으로 합작해 이 법인을 설립했다. 카페베네는 11억여원을 투자했다.

카페베네 매뉴팩처링 Sdn Bhd는 말레이시아 코타 다만사라에 공장을 두고 커피믹스 제품을 생산해왔다. 여기에서 생산된 제품은 카페베네 브랜드로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 브루나이 등에 공급했다. 이 법인은 지난해 당기순손실 3억여원을 내는 등 경영난을 겪었다.

카페베네는 해외 사업 구조조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중국 카페베네관리유한공사 영업을 중단한 게 대표적이다. 카페베네관리유한공사는 2012년 중국에서 프랜차이즈 사업을 하기 위해 중국 중치투자그룹과 합작으로 설립한 회사다. 2014년에는 가맹점 수를 583개까지 늘리기도 했다. 하지만 현지 가맹점과의 분쟁 등 악재가 잇따르면서 카페베네가 손을 떼고 중치투자그룹이 사업을 도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승우 카페베네 대표는 지난 3월 기자간담회에서 “중국에 있는 400여개 카페베네 매장은 한국 카페베네와는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투자액 50억원과 대금 미회수분 30억원 등 중국 사업에서 총 80억원의 손실을 봤다”고 설명했다.

카페베네는 올 상반기 연결 기준으로 매출 416억원에 영업손실 46억원, 당기순손실 123억원을 냈다. 지난해 같은 기간(영업손실 32억원, 당기순손실 52억원)에 비해 적자폭이 커졌다. 회사 관계자는 “광고선전비 확대 영향”이라며 “하반기에는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