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FOMC 회의록 공개 … "추가 금리인상 조건 곧 충족"

입력 2016-08-18 06:18:40 | 수정 2016-08-18 06:18:40
미국의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통화정책회의에서 추가 금리인상을 위한 조건이 곧 충족될 것이라는 주장이 여러 명의 통화정책 결정권자들에 의해 제기됐다. 조기 금리인상을 둘러싼 팽팽한 의견 대립도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 통화정책 결정권자들은 "앞으로의 통화정책에 대한 선택지를 열어두는 편이 적절하다" 는 판단을 했지만, "노동시장과 경제활동에서의 잠재적인 동력을 측정하기 위한 자료를 축적하는 일"을 추가 금리인상의 선행 조건으로 언급했다.

이런 내용은 미국 중앙은행인 Fed가 17일(현지시간) 공개한 지난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록에 수록됐다. FOMC는 연준의 통화정책 결정기구다.

이 회의록에 따르면 추가 금리인상 조건이 "충족됐거나 곧 충족될 것"이라고 주장한 FOMC 위원들이 주로 내세운 근거는 고용 호조였다. 지난 5월 2만 4000건에 그치며 '고용 쇼크'를 불러일으켰던 미국의 비농업부문 신규 고용 증가량은 지난 6월에 29만 2000건으로 급증한데 이어 지난 7월에도 25만 5000건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FOMC 참가자들은 "지난 5월 지표가 매우 부진했지만 고용시장의 여건은 계속 견조했고 지연요인(slack)도 계속 감소했다"는데 동의했다.

두 명의 FOMC 위원은 지난달 회의 때 기준금리를 올리자고 주장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달 연준이 금리를 0.25∼0.5%로 동결하기로 결정할 때 공식으로 반대표를 던진 사람은 에스더 조지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장 뿐이었다.

이에 대해 신중론자들은 금리 인상으로 생길 "수요에 대한 충격을 견딜 정도로 경제 성장세가 강함을 뒷받침할 경제활동 자료가 나타날 때까지" 추가 인상을 자제해야 한다고 맞섰다.

이들은 "통화정책의 선택지를 계속 열어두고 유연성을 유지하는 편이 적절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이어 FOMC 참가자들은 통화정책에 대한 입장이 "경제활동과 노동시장, 인플레이션에 대한 위원회(FOMC)의 전망과 그런 전망에 대한 위험 요인"에 의해 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3.9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5% 툴젠 +3.85%
현대EP +0.83% 코렌 +2.48%
SK가스 -1.69% 엔지켐생명... -0.46%
코스맥스 +6.64% 지란지교시... -1.34%
SK디앤디 0.00% 제닉 +4.1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72%
현대차 +0.70%
신한지주 -0.95%
SK하이닉스 -0.54%
KB금융 -1.9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83%
메디톡스 +3.43%
휴젤 +0.40%
테스 -0.70%
지스마트글... +0.3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