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차명 지분 대한방직 회장 제재 방침

입력 2016-08-16 19:00:01 | 수정 2016-08-17 04:28:04 | 지면정보 2016-08-17 A20면
"회사주식 4.88% 차명 보유"
설범 대한방직 회장이 회사 주식 4.88%를 수년간 차명으로 보유해왔던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지분공시 위반에 대해 제재조치를 할 방침이다.

1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대한방직은 설 회장 등 최대주주 지분율이 27.78%에서 32.15%로 늘었다고 공시했다. 설 회장이 그동안 차명으로 보유하고 있던 주식 4.88%(5만1771주)가 국세청 세무조사 과정에서 드러나면서 지분공시를 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정정에 따라 설 회장의 지분율은 19.86%로 증가했다.

설 회장은 그동안 계열회사 임원 등을 통해 주식을 차명으로 보유해왔던 것으로 나타났다. 계열사 임원 이모씨가 7551주, 박모씨가 9770주를 보유해왔으며 나머지 3만4450주는 특별관계자가 아닌 제3자가 갖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금감원은 지분공시 위반에 대해 별도 조치할 방침이다.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5%룰’ 위반 시 경미한 경우 주의나 경고, 중대 사안은 검찰 통보나 고발 등의 제재조치를 할 수 있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증권

코스피 2,175.9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7% 엔지켐생명... -8.49%
대우부품 0.00% 툴젠 -0.69%
카프로 +4.50% 이엠텍 0.00%
SK하이닉스 -0.31% 에스엔유 -1.86%
삼성전자 -1.32% 리켐 -8.3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2.44%
LG전자 +3.47%
현대차 -2.06%
SK하이닉스 -0.10%
KB금융 +1.8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98%
컴투스 +2.48%
안랩 +5.44%
웹젠 -0.86%
아모텍 +1.9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3%
SK하이닉스 +2.31%
SK텔레콤 +2.57%
KT +0.77%
NAVER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1.75%
셀트리온 -0.33%
파라다이스 +1.16%
코미팜 +0.41%
티씨케이 +1.9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