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폭염에도 미지근한 빙과주 … 롯데제과 롯데푸드 빙그레 해태제과식품, 부진한 까닭

입력 2016-08-15 10:23:52 | 수정 2016-08-15 10:23:52
사진=게티이미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



연일 최고 기온 35도를 넘는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대표적인 '여름 수혜주(株)'인 빙과업체들의 주가는 식어가고 있다. 아이스크림 판매가 부진한 탓이다.

15일 한국거래소 등에 따르면 롯데제과롯데푸드, 빙그레, 해태제과식품 등 빙과업체들의 주가그래프는 계절성수기인 6월부터 일제히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특히 7~8월 삼복지간에 연중 최저 수준으로 미끄러졌다.

증시 전문가들은 "본격적인 여름 성수기에 진입했지만 아이스크림 판매가 부진했기 때문" 이라며 "빙과의 대체제로 볼 수 있는 '아이스 커피 음료' 수요가 늘어난 탓"이라고 설명했다.


CU, 세븐일레븐, GS25 등 국내 편의점 3사의 7월 한 달간 아이스크림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4.6%, 11.5%, 31.2% 증가에 그쳤다.

반면 편의점의 자체 브랜드(PB) 상품인 원두커피 판매량은 같은 기간 68.7%, 426.1%, 280.6%씩 급증했다.

김태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출산율 감소로 아이스크림 주소비자인 유소년층의 수요가 줄어들고 있는 상황" 이라며 "최근 성인들도 무더위에 아이스크림보다 커피음료를 즐기는 추세" 라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실제로 아이스크림 출하량은 몇 년 전부터 줄어들었다. 올해 아이스크림 출하량은 전년보다 5.7% 쪼그라든 34만 3662메트릭톤(M/T)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연구원은 "특히 커피 전문점이 늘어나고 있는 것이 아이스크림 판매 감소의 주된 원인" 이라며 "아이스크림의 출하량 감소와 시장 규모 축소가 앞으로도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빙과류 실적 부진은 올 하반기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빙그레의 경우 지난해 3분기(7~9월) 아이스크림류가 속한 냉동 및 기타 품목군의 전체 매출 비중이 45.32%를 차지했다. 1, 2, 4분기의 경우 각각 35.45%, 43.43% 42.16%다. 분기별 기준으로 연중 매출 기여도는 3분기에 가장 높았다.

한 증권사 애널리스트(기업분석가)는 "판매 부진을 극복하기 위해 빙과업체들이 실시한 권장소비자가격 표시제에 마지막 기대를 걸어봐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434.5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58% 톱텍 +0.98%
LG생활건강 +3.33% 코렌텍 0.00%
KTcs -0.41% 에임하이 0.00%
아모레퍼시... -1.22% 디엔에이링... -1.71%
LG하우시스 -0.45% 디케이락 -0.17%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0.44%
엔씨소프트 -3.36%
롯데케미칼 -0.27%
삼성바이오... -0.52%
POSCO +2.0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유아이엘 -1.99%
뉴트리바이... +1.46%
컴투스 +1.51%
엘오티베큠 -7.18%
이녹스첨단... -2.5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32%
현대차 +1.37%
SK이노베이... +1.72%
현대모비스 +1.02%
호텔신라 +7.9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25%
서울반도체 -0.48%
에스엠 +3.97%
제이콘텐트... +1.74%
NHN한국사이... +5.6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