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사이트

미래에셋생명, PCA생명 적격인수후보로 선정

입력 2016-08-12 19:03:31 | 수정 2016-08-13 04:53:04 | 지면정보 2016-08-13 A14면
단독 입찰 가능성도
마켓인사이트 8월12일 오후 3시10분

PCA생명 인수전에 뛰어든 미래에셋생명이 적격인수후보(쇼트리스트)에 선정돼 실사에 들어갔다. 하지만 인수 의지가 있는 후보가 미래에셋생명을 제외하고 알려지지 않은 상황이어서 프라이빗딜(비공개 거래)로 전환될 가능성도 거론된다.

12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PCA생명의 매각주관사인 골드만삭스는 최근 미래에셋생명에 쇼트리스트에 포함됐다는 내용을 통보했다. 앞서 지난달 25일 미래에셋생명은 PCA생명의 예비입찰에 참여해 인수의향서(LOI)를 제출했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까지 쇼트리스트 통보를 받은 후보가 미래에셋생명을 제외하고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새로운 인수 후보가 나타나지 않으면 단독으로 입찰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사실상 프라이빗딜이 됐다는 분석도 나오지만, 매각 측이 추가 인수 후보가 들어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는 시각도 있다.


미래에셋생명은 EY한영을 회계자문사로 선정, 예비실사에 돌입했다. 향후 한 달여간 PCA생명을 정밀 실사한 뒤 인수 적격성 등을 거쳐 본입찰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본입찰은 다음달 초로 예정돼 있다.

PCA생명은 영국 푸르덴셜그룹이 지분 100%를 보유한 중소형 생보사다. 미래에셋생명이 PCA생명 인수에 성공하면 ING생명을 제치고 총자산 기준 업계 5위 생보사로 올라선다. 생명보험협회 공시에 따르면 지난 1분기 기준 업계 6위 미래에셋생명의 자산 규모는 27조508억원, PCA생명의 자산 규모는 5조2397억원이다. 두 회사 모두 변액보험에 강점이 있어 인수 시 기존 포트폴리오를 강화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힌다.

다만 IFRS4 2단계 도입을 앞두고 불거진 자본 확충 이슈는 인수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는 요인이다. 업계 관계자는 “PCA생명이 중소형 생보사 중에서는 비교적 재무구조가 괜찮은 곳으로 꼽히지만 실사를 통한 확인은 필요할 것”이라며 “증자 부담이 크면 알리안츠생명처럼 매각 가격이 크게 떨어질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정소람 기자 ram@hank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91.9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97% 툴젠 -0.47%
현대산업 -0.33% APS홀딩스 -0.40%
SK디앤디 -2.43% 녹십자셀 -0.61%
SK가스 -1.96% 주성엔지니... +2.34%
LG전자 -3.29% 대창솔루션 +29.9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SDI +2.03%
현대모비스 -0.78%
삼성전기 -0.45%
LG유플러스 +1.49%
POSCO +0.92%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85%
원익홀딩스 -0.12%
아모텍 -1.18%
테스 -1.18%
동진쎄미켐 -1.8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물산 +3.18%
SK텔레콤 +2.33%
이마트 +4.08%
미래에셋대... +0.47%
LG디스플레... +3.6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우리산업 +2.48%
카카오 +3.59%
원익IPS +0.65%
AP시스템 +4.13%
뷰웍스 +4.7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