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미래기술에 2조 투입…코스닥 기술주 힘 받을까

입력 2016-08-11 19:18:23 | 수정 2016-08-12 01:47:31 | 지면정보 2016-08-12 A20면
'4차 산업혁명' 이끌 AI·AR 등 관련주 주목
기사 이미지 보기
정부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해 인공지능(AI)과 가상·증강현실(VR·AR) 등 미래기술에 2조원이 넘는 돈을 투입하겠다고 밝히면서 기술주 중심인 코스닥시장이 더욱 탄력을 받을지 관심이다.

1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0.58% 내린 703.33에 장을 마쳤다. 이날은 소폭 하락했지만 전날까지 3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이날도 장중 한때 709.27까지 오르며 종가 기준 연고점(708.12)을 넘어서기도 했다. 지수가 700선 위에 머무르며 견조한 흐름을 이어가는 모습이다. 연초 이후 수익률은 3.68%를 기록했다. 거래소 관계자는 “과거 코스닥시장이 일부 테마주 의존도가 컸다면 최근에는 대표종목을 중심으로 시장 전반에 대한 투자자 관심이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신산업에서 이익 창출이 가시화되기 시작하면 기술주 중심의 코스닥시장이 더 빛을 볼 수 있다는 기대도 커지고 있다. 지난 10일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과학기술전략회의에서 정부는 AI와 자율주행 자동차(무인차), VR·AR, 경량(輕量) 소재, 스마트시티, 정밀 의료 기반 구축, 탄소 자원화, 미세먼지 관리 시스템 구축, 바이오 신약 등 9개 분야를 한국의 성장을 이끌 ‘국가 전략 프로젝트’로 선정했다. 이 분야에 정부가 앞으로 10년 동안 1조6000억원, 민간 기업이 6152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VR·AR 관련주와 원격의료 관련주, 제약 바이오주 등이 수혜를 받을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이미 닌텐도의 모바일 게임 포켓몬고 인기에 힘입어 코스닥시장에서 지난 한 달간 팅크웨어(23%) 유비벨록스(11%) 등 AR 관련 종목들이 급등했다.

스마트 의료 시스템 시대가 목전으로 다가오면서 원격의료 관련주인 소프트센(28%) 아이티센(21%) 등의 주가가 크게 오르기도 했다. 메디톡스는 미국 업체에 기술 이전한 이노톡스 개발 기대감으로 11일 2.18% 올랐다. 셀트리온 휴젤 등 주요 바이오주도 연초보다 크게 상승했다.

이 같은 분위기에 힘입어 코스닥시장 시가총액은 지난 10일 216조7000억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11일 시총은 213조2600억원으로 줄어 숨고르기에 들어갔지만 하락폭은 크지 않았다. 2012년 말만 해도 109조원이었던 시총이 두 배 가까이 뛰었다.

줄곧 3조원대에 머물던 코스닥시장 하루 평균 거래대금이 4조원을 넘어서며 유가증권시장 거래대금을 웃도는 사례도 자주 발생하고 있다. 거래소 관계자는 “첨단기술 중심의 자금조달 시장으로서 코스닥시장 역할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