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신용등급 상향…단기성 호재 인식은 경계해야"-하나

입력 2016-08-10 07:46:46 | 수정 2016-08-10 07:46:46
하나금융투자는 10일 한국의 신용등급이 상향 조정된 데 대해 시장의 단기성 호재로 인식하는 시각은 경계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제신용평가기관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최근 한국의 국가 신용등급을 'AA-'에서 'AA'로 상향 조정한다고 발표했다. 신용 등급 전망은 '안정적'을 유지했다. AA는 S&P의 신용등급 중 세 번째로 높은 등급으로, 한국이 AA 등급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용구 연구원은 "국가신용등급 상향 조정의 주식시장 영향은 대체로 불분명했다"며 "2001년 이후 S&P 신용등급 상향 조정 전후 코스피 등락률, 외국인 누적 순매수, 원·달러 환율 변화 등을 살펴보면 일관된 특징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는 무디스와 피치의 신용등급 및 등급전망 변경 당시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는 분석이다.

권 연구원은 "신용등급 변경은 국가 거시건전성에 대한 평가 성격이 짙고 중장기적 관점에서 사후적 판단에 의거한다"며 "미시환경과 투자가의 사전적 기대가 중요한 주식시장의 생리와 맞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에 신용등급 상향조정을 시장의 단기성 호재로 인식하는 시각은 일정부분 경계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 그의 판단이다.

또 막연한 수혜주 찾기보단 긴 호흡에서 큰 그림을 조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용등급 상향 이후 금융주(보험 증권) 유통 패션 화장품 등의 내수 소비재 업종 강세가 두드러졌지만 불투명했던 단기 증시영향을 고려할 경우, 온전히 등급 상향에 따른 결과로 해석하긴 어렵다는 것이다.

다만 그는 "신용등급 상향으로 글로벌 리스크 속 국내 증시 차별화의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은 긍정적"이라며 "신흥시장 내 한국을 상대 선호할 수 있는 강력한 근거를 확보하게 됐다"고 평가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평창 퀴즈 드루와

포토슬라이드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29.6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31% 코렌 +0.65%
현대리바트 +3.29% 엔지켐생명... -2.07%
더존비즈온 +3.75% 툴젠 +0.56%
SK가스 -0.75% 현진소재 -2.93%
SK디앤디 0.00% 동아엘텍 +1.28%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2.88%
SK하이닉스 +1.85%
POSCO -0.14%
롯데케미칼 -2.43%
골든브릿지... +12.0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헬... +1.27%
제넥신 +1.01%
메디톡스 -0.80%
나스미디어 +3.03%
카페24 +5.3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아모레퍼시... +6.90%
SK하이닉스 +1.85%
LG디스플레... +0.82%
CJ제일제당 +2.92%
기아차 +3.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녹스첨단... +6.81%
에스에프에... +6.44%
셀트리온헬... +1.27%
AP시스템 +8.11%
신라젠 +4.2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