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美 고용 '서프라이즈'…연내 금리 인상론 재점화

입력 2016-08-08 11:01:59 | 수정 2016-08-08 11:07:23
기사 이미지 보기


미국 고용 지표가 호조를 보임에 따라 금리 인상에 대한 불확실성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금리 인상 가능성이 재부각하면서 글로벌 증시 상승을 뒷받침하던 유동성 환경이 변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증시 전문가들은 그러나 주요국 중앙은행의 정책 기조와 선거 변수 등을 고려할 때 연내 미국 금리 인상은 쉽지 않을 것이란 데 무게를 두고 있다.

◆ 두달 연속 고용 강세…시장 예상 웃돌아

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국 노동부가 발표한 7월 비농업부문 신규 고용은 25만5000명으로 시장 전망치인 18만명을 크게 웃돌았다.

지난 6월 비농업부문 신규 고용도 기존 28만7000명에서 29만2000명으로 상향 수정돼 8개월 만에 최고 수준을 나타냈다.

7월 경제활동 참가율은 62.8%로 전달보다 0.1%p 상승해 구직활동자가 늘어났으며, 실업률은 4.9%로 전달과 같았다.

미국 중앙은행(Fed)이 인플레이션(물가) 회복의 주요 기준으로 삼는 시간당 평균 임금은 전달보다 0.3% 올랐다. 이는 시장 예상치(0.2%)를 웃도는 수준이다.

고용과 물가는 Fed가 금리 정책을 결정할 때 고려하는 가장 중요한 잣대다.

Fed는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경제 전망에 미치는 단기적인 위험이 줄었다"며 "특히 5월 부진 이후 고용 창출이 다시 강력하게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중기적으로는 에너지물가와 수입물가 하락이 사라지고 고용 시장은 더 강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런 상황에서 6월에 이어 7월 고용 호조도 지표를 통해 확인함에 따라 금리 인상 가능성은 수면 위로 재부각했다.

연방기금 선물 거래에 반영된 9월 금리 인상 확률은 고용 지표 발표 전에 18% 였으나 이후 26%로 높아졌다. 12월 금리 인상 확률은 46.3%까지 올라갔다.

◆ 9월보단 12월…연내 인상 어려울수도

박형중 대신증권 연구원은 "고용 시장이 안정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한 Fed가 이를 9월 FOMC 때 금리 인상의 근거로 삼을 수 있다"며 "미국이 연내에 금리를 올린다면 그 시기는 9월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상당수 전문가들은 7월 고용 지표 호조에도 불구하고 연내 추가 금리 인상이 이뤄지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진단했다. 만약 Fed가 올해 안에 금리를 올린다해도 9월보다는 12월이 될 것이란 관측이 높다.

김유미 BNK투자증권 연구원은 "주요 선진국이 통화 완화 정책을 펼치는 상황에서 미국만 나홀로 금리를 올리기는 쉽지 않다"며 "11월 치러지는 미국 대통령 선거도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천원창 신영증권 연구원도 "최근 각국 중앙은행의 통화 완화 정책으로 달러 강세 압력이 심해지는 것 또한 미국이 금리를 인상하기 어려운 요인 중 하나"라며 "금리를 올린다면 9월보다는 12월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금리 인상과 관련해 제롬 파월 Fed 이사는 미국 경제가 저성장 덫에 걸릴 위험이 있다며 서두르지 말고 점진적인 속도로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경제 성장률 전망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Fed가 (기존에 생각했던) 목표 금리를 낮춰야 한다"며 "세계적으로 금리를 인하하고 수요가 약한 상황에서 (미국만) 금리를 올리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이달 26일 있을 재닛 옐런 Fed 의장의 잭슨 홀 연설과 다음 달 2일 나오는 8월 고용 지표를 통해 금리 인상 시점에 대한 구체적 힌트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