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하반기에 꼭 점검해야 할 '증시 핫이슈'

입력 2016-08-05 10:50:04 | 수정 2016-08-05 10:50:04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 상반기말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위기에서 빠져나온 국내 증시가 잠시 방향성을 잃은 모습이다. 주요국 통화정책 회의가 마무리되는 등 '정책 공백기'가 이어져서다.

하지만 다음달부터 대외 이슈가 잇따를 전망이다. 미국 중앙은행(Fed)의 9월 금리인상 가능성이 불거지고 있는 데다 미국 대선이 다가올수록 금융시장에 적잖은 영향을 줄 것이란 분석이다. 10월 이탈리아의 헌법 개헌 국민투표, 유럽은행들의 부실자산 문제 역시 하반기 증시 이슈로 꼽힌다.

◆ '9월 금리인상' 가능성 다시 수면 위로

5일 메리츠종금증권에 따르면 연방기금 금리선물(Fed Funds Futures) 가격에 내재된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금리 인상 기대는 브렉시트 직후 0%까지 내려갔다가 최근 30% 가까이 상승했다.

이 증권사 이수정 글로벌전략팀 연구원은 "미국이 소비 중심의 완만한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기 때문에 가능한 얘기"라며 "실제로 미국 경제 지표 추이를 살펴보면 2015년 이후 성장 제약 요인으로 작용해온 수출 부진의 영향이 줄어들고 있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하반기 중 경기 반등을 위해선 기업투자 증가율이 개선될 필요가 있는데 브렉시트 협상 과정과 미국 대선 등의 리스크가 기업 투자활동을 위축시킬 수 있다"면서 "완화적 통화정책이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달러 강세 역시 제한적인 움직임을 나타낼 것으로 이 연구원은 판단했다. Fed가 이미 금리 인상 시 강(强)달러가 미국 경제에 미칠 악영향을 경계하고 있으며, 대선 후보들이 보호무역주의 성향의 정책을 내놓았기 때문이다.

◆ "美 대선 다가올수록 금융시장 불확실성 커질 듯"

하반기 중 최대 이슈는 미국의 대통령 선거다. 여전히 압도적인 후보가 없어서 글로벌 증시의 대표주자인 미국 내 정치적 불확실성이 확대될 수 있어서다.

김형래 미래에셋대우증권 투자전략팀 연구원은 최근 '미국 대선 모니터링'이란 보고서에서 "미국의 정칙적 불확실성이 커지면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면서 "앞으로 지지도, 대선 일정, 공약 변화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미국 대선은 이미 본선에 돌입했다. 9월26일부터 10월19일까지 대통령 후보 대선 토론이 예정돼 있으며 11월8일엔 대통령 선거인단 선거가 치러진다. 선거인단 투표는 12월9일로 예정돼 있다.

김 연구원은 "선거인단 선거 전까지 두 후보의 공방은 갈수록 치열해 질 것"이라며 "특히 선거인단 선거전에 진행될 두 후보의 토론에서 나올 공약을 지속적으로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클린턴 후보가 당선될 경우 단기적으로 세제 증가에 따른 기업들의 비용 증가가 마진 하락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주식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게 김 연구원의 판단이다.

그는 "물론 장기적으로 보면 재정 확대로 인해 경기 호황이 이어질 수 있다"면서 "업종별로 볼 때 인프라 투자 확대에 따른 산업재와 재생에너지 업종이 강세를 보일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반면 트럼프 후보가 당선되면 과격한 행보 등으로 금융 시장의 변동성이 높아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단기적으로는 비용 감소에 따른 마진 하락 압박이 완화돼 기업 실적이 개선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업종별로는 산업재, 에너지, 국방·항공 업종이 수혜를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 10월엔 유럽이 문제…"은행들 부실 자산 불거질 수 있어"

유럽에선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의향서 제출 이후 나머지 EU 회원국과 협상 과정에서 브렉시트 관련 이슈가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를 수 있다는 지적이다.

또 10월로 예정된 이탈리아의 헌법 개헌 국민투표를 앞두고 이탈리아를 중심으로 한 유럽 은행들의 부실 자산 처리 문제가 불거질 수 있다고 신한금융투자는 우려했다.

윤창용 신한금융투자 경제분석팀 연구원은 "지난달 29일 유럽은행감독청(EBA)이 유럽 51개 대형 은행에 대한 스트레스 테스트 결과를 발표했는데 이들의 평균 핵심자본비율(CET1, 총 위험가중자산 대비 보통주 자본비율)은 2015년말 12.6%에서 2018년말 13.8%로 120bp 상승해 전반적으로 양호했다"고 전했다.

이어 "향후 3년간 경제위기가 발생한다는 부정적인 시나리오를 가정하고 각 은행들의 CET1 변화를 살펴본 결과 이탈리아의 BMPS와 유니크레딧(Unicredit), 독일의 도이치뱅크(Deutsche Bank)와 코메르츠뱅크(Commerzbank) 그리고 영국의 바클레이스(Barclays), 스페인의 뱅코 포퓰라 에스파뇰(Banco Popular Espanol) 등의 건전성이 크게 악화될 것으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이탈리아의 현 정부가 교체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인 점도 경계해야 할 문제다.

이수정 연구원은 "이탈리아에서 반(反) EU 정서가 고조되며 이를 주도하는 북부리그 정당의 지지율이 상승하고 있다"며 "반면 현 정부는 은행부실 등으로 지지율이 하락 중인 추세"라고 설명했다.

렌지 총리는 이미 10월 개헌안 발효를 위한 국민투표가 부결될 경우 사퇴를 천명한 상태다. 그는 "투표 결과에 따라 정부가 교체될 가능성이 높다"며 "그렇게 될 경우 조기 총선 실시 이후 EU 탈퇴 국민투표가 추진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