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사이트

현대상선 주가 급락에 놀란 채권단 "CB전환 주식 2021년까지 안 팔 것"

입력 2016-08-04 18:09:41 | 수정 2016-08-05 04:33:21 | 지면정보 2016-08-05 A17면
마켓인사이트 8월4일 오후 4시21분

기사 이미지 보기
현대상선 채권단이 2000억원 규모 전환사채(CB)를 주식으로 전환해도 2021년까지는 매각하지 않을 계획임을 밝혔다. 현대상선 주가가 CB 발행과 유상증자 신주 상장 등의 여파로 급락하자 진화에 나선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현대상선은 전날 ‘전환사채권 발행결정 공시’를 정정해 ‘채권단은 189회차 CB를 전환해 취득한 주식은 2021년 6월까지 처분을 제한하기로 채권금융기관협의회에서 결의했다’는 내용을 추가했다.

현대상선은 지난 2일 장 마감 후 채권단 출자전환을 위해 사모 방식으로 189회차 CB 2000억원어치를 발행했다고 공시했다. 이 여파로 다음날 현대상선 주가는 27.92% 떨어졌다. 채권단이 CB 2000억원어치를 향후 주식으로 전환하면 지분이 희석될 것이라는 예상에 따른 것이다. 189회차 CB는 내년 8월부터 주식 전환이 가능하다.

여기에 지난달 유상증자에 참가해 신주 5000억원어치 이상을 받아간 사채권자와 용선주들이 5일 신주 상장 후 곧바로 매물을 쏟아낼 것이라는 우려까지 더해졌다.

현대상선 주가가 급락하면서 유상증자 공모에 참가한 일반 투자자들이 대규모 손실을 볼 가능성이 커졌다. 현대상선이 지난달 18~19일 접수한 유상증자 일반공모에서 채권단과 사채권자 용선주 등을 제외한 일반 투자자들은 410억원어치를 청약했다. 일각에서는 “채권단이 출자전환 목적의 유상증자를 굳이 일반공모 방식으로 해 일반 투자자들을 손실 위험에 처하게 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채권단은 주가 급락을 막기 위해 전환받은 주식을 단기간 내에 팔지 않겠다는 공시를 내보냈다.

이런 내용의 정정 공시에도 불구하고 현대상선 주가는 이날도 7.07% 떨어진 7100원으로 장을 마쳤다. 유상증자 신주 발행가액(9530원)보다 25% 낮은 가격이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481.7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4% 엔지켐생명... -0.47%
인디에프 +1.31% 청담러닝 -0.33%
SK디앤디 +1.30% 주성엔지니... +1.61%
SK가스 -1.35% 툴젠 +0.25%
카카오 -0.64% 셀트리온 +3.18%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1.16%
카카오 -0.32%
삼성SDI -1.23%
LG디스플레... -0.51%
고려아연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3.58%
셀트리온헬... +4.09%
에코프로 +0.33%
신라젠 +1.17%
파라다이스 -1.7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5.85%
롯데케미칼 +2.03%
아모레퍼시... +5.17%
코스맥스 +3.79%
호텔신라 +3.0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4.19%
펄어비스 +5.12%
웹젠 +3.72%
에스엠 +1.16%
컴투스 +0.0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