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유가 하락에 2000선 붕괴…외국인 20일만에 '팔자'

입력 2016-08-03 15:39:28 | 수정 2016-08-03 15:51:26
코스피지수가 국제유가의 하락에 약세 마감했다. 그동안 코스피 상승을 이끌었던 외국인이 20거래일 만에 순매도로 돌아섰다.

3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24.24포인트(1.20%) 내린 1994.79로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가 종가기준 2000선 밑으로 떨어진 것은 지난달 12일 이후 16거래일 만이다.

간밤 미국 증시는 국제유가의 배럴당 40달러 붕괴에 하락했고, 이날 코스피도 약세로 출발해 낙폭을 늘렸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이 겹친 점도 투자심리에 부정적으로 작용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777억원과 2042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2533억원의 매수 우위였다. 프로그램은 차익과 비차익이 모두 순매도로 1433억원의 매도 우위를 나타냈다.

의료정밀을 제외한 전업종이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도 한국전력 LG생활건강 KB금융 등을 빼고 대부분 약세였다.

국제유가의 하락에 롯데케미칼 SK이노베이션 롯데정밀화학 등 정유화학주가 1~4% 하락했다. 현대상선은 대규모 전환사채 발행에 27% 급락했다.

반면 휴가철 성수기 기대감에 아시아나항공AK홀딩스가 각각 1%와 2% 올랐다. 새만금에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페이퍼코리아는 새만금에 내국인 카지노 설립이 추진된다는 소식에 16% 급등했다.

코스닥지수도 사흘째 하락하며 16거래일 만에 700선을 내줬다. 2.58포인트(0.37%) 내린 698.32로 장을 마감했다. 기관이 477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404억원과 115억원의 매수 우위였다.

갤럭시노트7에 홍채 인식 기술이 탑재됐다는 소식에 관련주가 올랐다. 코렌이 상한가로 치솟았고, 삼본정밀전자도 16% 급등했다. 인트로메딕은 신약개발 기대감에 2% 상승했다. 보타바이오는 검찰의 주가조작 수사 소식에 하한가로 떨어졌다.

원·달러 환율은 이틀째 올랐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7.60원 오른 1117.60원을 기록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8.9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0.11%
SK디앤디 +1.30% 와이지엔터... +0.35%
NAVER +0.93% 로엔 +2.91%
SK가스 0.00% 엔지켐생명... 0.00%
삼성전자 -0.7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28%
한국전력 -2.67%
현대모비스 -2.17%
현대차 -0.61%
현대건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53%
메디톡스 +0.10%
안랩 +8.82%
카카오 -2.10%
컴투스 +1.6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17%
현대백화점 +5.48%
LG화학 -0.17%
NAVER +0.9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3.05%
서울반도체 +2.40%
CJ오쇼핑 +4.82%
SK머티리얼... +0.06%
HB테크놀러... +6.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