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운용역 기본급 9% 올린다

입력 2016-08-02 18:02:50 | 수정 2016-08-03 03:52:57 | 지면정보 2016-08-03 A18면
17년 만에 일반직과 차등 적용
전주 이전 앞두고 인력 유출 방지
국민연금공단이 기금 운용역의 기본급을 평균 9%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내년 2월 기금운용본부의 전북 전주 이전을 앞두고 핵심 운용역들의 이탈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으로 풀이된다.

국민연금 고위 관계자는 2일 “운용역의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관련부처와 협의해 기본급 인상을 위한 재원을 확보했다”며 “올해 운용역의 기본급을 약 9% 인상한다는 방침을 정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인상률은 국민연금 일반직 직원(3%)의 3배 수준이다.

국민연금의 다른 관계자는 “운용역들의 인상률이 공기업의 임금 인상 가이드라인(3%)을 벗어나는 문제가 있다”며 “이로 인해 불이익을 받지 않기 위해 기획재정부와 최종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민연금은 이르면 이달 중 협의가 마무리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민연금이 공단 일반직과 운용역의 기본급 인상률에 차이를 두는 것은 1999년 기금운용본부를 설립한 이후 처음이다. 정규직인 공단 일반직과 달리 운용역은 3년 계약직으로 채용된다.

지난해 국민연금 운용역의 평균 기본급은 약 6830만원. 성과급(1619만원)을 더한 평균 연봉은 8449만원이었다. 성과급은 기본급을 바탕으로 지급하기 때문에 올해 운용역의 연봉 인상률은 두 자릿수에 이를 수 있다는 기대도 나온다.

국민연금이 높은 임금 인상률을 들고 나온 것은 기금운용본부의 전주 이전을 코앞에 두고 민간으로 이직하는 운용 인력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엔 기금운용본부의 운용 실무를 총괄하는 실장급 인력 3명이 동시에 빠져나가기도 했다.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의 한 직원은 “맞벌이 부부나 자녀를 키우는 여성 운용 인력들은 대부분 이직을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국민연금 관계자는 “유능한 운용역들의 이탈은 기금운용 수익률에 장기적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며 “공단 자체적으로는 운용 인력의 처우를 개선하는 데 한계가 있어 고민이 크다”고 말했다.

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544.3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3.20% 툴젠 +0.19%
두산중공업 -0.62% 브이원텍 +3.38%
SK디앤디 +2.63% 제주반도체 +1.86%
더존비즈온 +0.15% 신라젠 -13.92%
SK가스 -1.04% 버추얼텍 +7.04%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47%
삼성SDI +1.31%
현대차 +1.27%
POSCO 0.00%
KB금융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50%
텔콘 +2.35%
이녹스첨단... +3.75%
JYP Ent. -1.59%
인트론바이... -0.4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9%
한미약품 +1.95%
삼성SDI +1.31%
POSCO 0.00%
SK하이닉스 +0.4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스튜디오드... +29.84%
CJE&M 0.00%
제이콘텐트... 0.00%
포스코ICT 0.00%
비에이치 +8.7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