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정책처 "성장·고용 극대화 위해선 3분기 추경 모두 집행해야"

입력 2016-07-31 14:50:48 | 수정 2016-07-31 14:50:48
국회예산정책처가 추가경정예산(이하 추경)을 모두 집행해야 성장과 고용이 극대화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예산정책처는 31일 발간한 '2016년도 제1회 추가경정 예산안 분석 보고서'를 통해 "추경이 목표로 하는 경기부양·고용창출 효과가 연내에 가시화하기 위해서는 집행 가능성이 큰 사업을 편성하는 동시에 신속한 집행이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예산정책처가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추경안의 경제성장률 제고 효과는 올 3분기에 추경을 모두 집행하는 경우 0.129%포인트였다.

그러나 3분기와 4분기에 절반씩 집행되는 경우는 0.121%포인트로 떨어지는 것으로 추정됐다. 고용창출 효과도 3분기에 모두 집행하면 2만6820명 수준이나 3분기와 4분기로 쪼개질 경우 2만5130명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보고서는 "우리 경제는 재정의 적극적인 역할이 강조되고 있지만 급변하는 세계 경제 상황에서 재정의 건전성 유지는 매우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정부가 재정 조기 집행 등을 통해 경기부양을 유도하고 있으나 세입 여건이 근본적으로 개선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런 재정운용 방식은 지속 가능하지 않다는 것이다. 이에 정책적인 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최근 국회에 제출한 추가경정 예산안에 조선업 구조조정 지원을 위한 국책은행 자본확충 계획을 포함한데 대해선 "선후관계가 잘못된 것"이라는 우려도 드러냈다.

보고서는 "구조조정의 구체적인 방향이 결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국책은행의 자본금 예산을 편성하는 것은 정책의 순서가 올바르지 않다"며 "추경의 요건인 시급성 및 연내 집행 가능성을 담보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진단했다.

하반기 구조조정의 구체적인 계획이 제시되지 않은 현 시점에서는 구조조정으로 인해 소요될 정확한 자금을 예측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또 구체적 계획에 근거하지 않은 채 출자할 경우 즉각적인 집행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내다봤다.

조선업계의 대량실업을 차단하기 위한 일자리 지원사업 예산에 대해서도 "사업계획이 미흡하거나 예산을 과다편성한 문제점이 있다"며 "일부 사업은 올해 본예산의 집행 속도도 떨어지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일부 청년 맞춤형 일자리 지원사업은 효과가 불투명하거나 단기적인 일자리 제공에 그치는 한계가 있다"며 "외국환평형기금 출연 사업은 민생안정 목적에 부합한다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31.0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07% 애니젠 +6.75%
삼성전자 +1.02% 키이스트 +16.48%
SK디앤디 -1.18% 코리드 0.00%
SK가스 +3.06% 에코프로 +4.74%
현대산업 +0.69% 대화제약 -1.7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POSCO +6.08%
신한지주 +5.58%
삼성바이오... 0.00%
SK텔레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60%
CJ E&M -0.17%
에스엠 +0.19%
뉴트리바이... +0.54%
홈캐스트 +2.4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