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 시장조성제도 부활하나"

입력 2016-07-27 18:28:09 | 수정 2016-07-28 05:35:05 | 지면정보 2016-07-28 A25면
증권업계 긴장…"당국 재고해야"
금융당국이 기업공개(IPO) 활성화를 위해 시장조성제도를 부활시킬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면서 증권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2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이달 초 국내 주요 증권사 사장들을 초청해 ‘상장·공모제도 개선과 인수제도 발전방안’에 관한 의견을 들었다. 이 자리에서 한 증권사 사장은 “상장·공모제도 개선의 일환으로 IPO 시장조성제도가 검토되고 있다는 얘기가 있는데, 시장조성제도를 부활시키는 것은 재고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조성제도는 상장 후 한 달 이내에 주가가 일정 비율 밑으로 내려가면 IPO 주관 증권사가 의무적으로 일정량의 주식을 매수하는 제도다. 개인투자자들이 상장 후 한 달 이내 공모가의 90% 이상으로 주관 증권사에 공모주를 매도할 수 있는 ‘풋백옵션’ 등이 대표적이다. 이 제도는 2007년 폐지됐다. 이전에는 주가가 공모가의 90% 이하로 떨어지면 주관 증권사가 지속적으로 호가를 제시해 추가 하락을 막는 제도가 운영돼오다 2002년 폐지됐다.

증권업계는 “주식인수 업무를 선진화하겠다”며 없앴던 시장조성제도를 되살리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반응이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미국의 경우 주관 증권사가 자체적인 평판을 고려해 자율적으로 시장조성계약 등을 맺는다”며 “이를 의무화하는 것은 주관 증권사에 지나치게 많은 책임을 묻는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반면 모험자본을 활성화해 자본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차원에서 시장조성제도의 필요성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증권사가 공모가를 잘못 산정해 주가가 폭락하고, 투자자들이 피해를 봤는데 아무런 책임도 지지 않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금융위 관계자는 “아직 초기 의견수렴 단계로 정해진 것은 없다”며 “충분한 의견수렴과 논의를 거쳐 오는 9월까지 개선안을 내놓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8.9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0.11%
SK디앤디 +1.30% 와이지엔터... +0.35%
NAVER +0.93% 로엔 +2.91%
SK가스 0.00% 엔지켐생명... 0.00%
삼성전자 -0.7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28%
한국전력 -2.67%
현대모비스 -2.17%
현대차 -0.61%
현대건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53%
메디톡스 +0.10%
안랩 +8.82%
카카오 -2.10%
컴투스 +1.6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17%
현대백화점 +5.48%
LG화학 -0.17%
NAVER +0.9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3.05%
서울반도체 +2.40%
CJ오쇼핑 +4.82%
SK머티리얼... +0.06%
HB테크놀러... +6.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