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美 민주 대선후보 공식 선출…주요 정당 첫 여성후보

입력 2016-07-27 07:42:23 | 수정 2016-07-27 07:57:52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26일(현지시간) 미국 주요 정당의 사상 첫 여성 대통령 후보로 공식 선출됐다.

클린턴 후보는 이날 오후 펜실베이니아 주(州) 필라델피아의 농구경기장 '웰스파고 센터'에서 진행된 전당대회 이틀째 행사에서 대의원 공개투표 '롤 콜'(Roll Call·호명)을 통해 후보지명 기준인 대의원 과반 2383명을 무난히 확보하고 당의 대선 후보로 등극했다.

클린턴 후보는 각 주 대의원들의 압도적인 지지에 힘입어 롤 콜 시작 1시간15분 만에 역사적인 승리를 확정 지었다.

경선 경쟁자였던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의 강경 지지자들이 항의시위를 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롤 콜은 별다른 차질없이 순조롭게 진행됐다.

클린턴 후보는 앞서 경선 과정에서 '이메일 스캔들'에 발목이 잡힌데다가 기성 주류 정치권과 경기 침체에 대한 유권자들의 불만, 특히 백인 중산층과 노동자 계층의 분노를 등에 업은 '아웃사이더' 샌더스 의원의 돌풍에 큰 위기를 맞기도 했으나 흑인과 히스패닉계 등 소수계의 전폭적 지지에 힘입어 경선을 승리로 장식했다.

클린턴의 민주당 후보 지명은 여성에 대한 보이지 사회적 장벽인 공고한 '유리천장'을 깼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1776년 7월 4일 독립을 선포한 미국 역사에서 지금까지 여성 대통령은 물론 여성 부통령도 한 번도 나오지 않았다.

1789년 조지 워싱턴이 초대 대통령으로 취임한 이래 228년간 44대에 걸쳐 모두 남성 대통령이었고, 더욱이 미국의 양대 주요 정당인 민주당과 공화당에서 여성이 후보로 지명된 역사도 없다.

클린턴 후보 개인으로서는 2008년 첫 대권 도전에 실패한 뒤 8년 만에 재도전해 본선행 티켓을 거머쥔 것이다.

당시 경선 초반까지만 해도 대세론을 굳혔으나 정치 신예 버락 오바마 후보에게 석패했다.

클린턴 후보는 1947년 10월 26일 미국 일리노이 주(州) 시카고 근교에서 영국 웨일스 혈통의 아버지 휴 앨즈워스 로댐과 어머니 도로시 엠바 하월 로댐 사이에서 3남매 중 장녀로 태어났다.

웰즐리대를 거쳐 예일대 로스쿨을 나왔으며, 이곳에서 한 살 많은 아칸소 주 출신 법학도인 지금의 남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을 만났다.

변호사로 이름을 날린 클린턴 후보는 남편이 대통령에 당선되면서 백악관에 입성한 뒤 '일하는 퍼스트레이디'로서 왕성하게 활동했고 이후 상원의원, 국무장관을 거쳐 민주당의 첫 여성 대선후보 고지에 올랐다.

클린턴 후보는 앞으로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와 '세기의 대결'을 펼치게 된다.

트럼프 후보는 앞서 지난 19일 대선후보로 확정됐다.

이번 대선은 '여성 대 남성', '주류 정치인 대 아웃사이더', '대통령가문 대 부동산재벌' 등 여러 측면에서 사상 초유의 대결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